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트위터 캡쳐
모건 오테이거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6.25 한국전쟁에 대한 중국 측의 주장에 반박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중국 공산당(The CCP)이 (6.25) 전쟁이 단지 70년 전에 ‘발생했다’(broke out)고 주장한다”며 “(그러나) 팩트는 1950년 6월 25일 마오(마오쩌둥)의 지원을 받은 북한의 남침”이라고 적었다.

이어 “(북한의 남침에) 자유 국가들이 반격했을 때, 중국 공산당은 한반도 파괴를 보장하면서 압록강을 가로질러 수십만의 병력을 보냈다”고 덧붙였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나단 청 월스트리트저널 기자의 트윗을 공유했다. 청 기자는 “시진핑 주석이 지난 23일, 미국에 대한 항전으로서 중국의 한국전 참전을 기념하기 위해 민족주의적 승리감이 가득 찬 연설을 했다”며 “시 주석은 중국이 외국 침략자들의 위협에 맞서 싸울 것을 요청했다”고 썼다.

시 주석은 지난 23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중국인민지원군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기념대회’에서 6·25 전쟁을 ‘항미원조’(抗美援朝, 미국에 대항하고 북한을 돕는다)로 규정하고 “제국주의 침략 확장을 억제했다”고 연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인민지원군은 1950년 10월 19일 압록강을 넘어 6.25 한국전에 참전했다. 중국은 그 이후 첫 승리를 거둔 10월 25일을 ‘항미원조’ 기념일로 삼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