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권
과거 미국에서 열렸던 북한 사진전에 걸렸던 사진. ©뉴시스

한국인 10명 중 7명은 통일되면 인권 유린에 책임 있는 북한 정부 관리들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응답한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22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 웨스턴켄터키대학의 국제여론연구실은 지난 9월 9일부터 18일까지 한국 전역에 사는 19세 이상 성인 1천 200명을 대상으로 인터넷을 통해 북한 인권과 관련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 조사에서 응답자의 61%는 북한의 인권 유린 상황과 관련해 한국이 북한 주민들을 도와야 한다는데 동의했다고 한다. 또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70.7%는 한국과 북한이 통일될 경우, 북한 정부 관리들이 인권 유린과 관련해 처벌 받아야 한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만약 이같은 처벌이 북한 정권과의 갈등을 키울 수 있다고 전제했을 경우 인권 유린과 관련한 처벌에 동의하는 수치는 7%p 가량 줄어 63.1%에 그쳤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VOA는 “한국인들은 북한 인권 유린 문제를 거론해야 하는 것의 가치를 인정하는 것으로 판단된다”는 웨스턴켄터키대학 국제여론연구실의 입장을 전했다. 이번 설문조사의 전체 내용은 아직 작업 중이며 추후 공개될 예정이라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