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총회교회자립개발원
이임하는 오정현 목사(왼쪽)와 새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이상복 목사 ©총회교회자립개발원

예장 합동(총회장 소강석 목사) 총회교회자립개발원 이사장 이·취임 감사예배가 6일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 언약채플에서 열렸다. 초대 이사장 오정현 목사가 이임하고, 신임 이사장 이상복 목사(광주 동명교회)가 취임했다.

이 신임 이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주는 자가 받는 자보다 더 복되다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셨다. 자립하는 모든 교회가 무엇을 줄 수 있을지, 어떻게 줄 수 있을지, 더 많이 베푸는 복된 교회가 될 수 있길 바란다”며 “받는 교회도 마찬가지다. 주는 교회 받는 교회 모두가 복된 교회가 되고, 한국교회에 새로운 역사가 나타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임한 오정현 목사는 “한국교회의 샛강이 살아야 전체가 산다고 생각한다. 한국사회가 경쟁구도로 가고 있는 가운데 한국교회는 미션구도로 가길 원한다”며 “갈등과 대립이 아니라 형제교회들과 함께 사역하며 함께 승리하는 미션구도, 공교회성을 회복하는 성취구도가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함께 자리한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오 목사가 교회자립개발원의 초석을 닦았다면 이제 이상복 목사는 더욱 견고하게 다지는 귀한 도약의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며 “교회자립개발원을 통한 세움의 역사, 회복의 역사를 기대한다”고 했다.

소 총회장은 총회를 대표해 이임하는 오 목사에게 감사패와 기념 메달을 전달하기도 했다.

예장 합동 총회교회자립개발원
행사 참석자들이 ‘세워간다, 확장한다, 완수한다’라고 적히 피켓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총회교회자립개발원

축사도 이어졌다. 오정호 목사(중부권역위원장, 새로남교회)는 “주님이 기뻐하시고 총회를 살리며, 미래자립교회에 희망을 주는 교회자립개발원에 수년 전부터 마음을 모아왔다”며 “이상복 목사를 통해 총회, 교회자립개발원, 미래자립교회 뿐 아니라 한국교회 전체가 거룩한 회복을 이루어서 영광스러운 일들이 많이 일어날 줄로 믿는다”고 축하했다.

총회 총무인 고영기 목사는 “오정현 목사, 이상복 목사를 통해 어려운 미래자립교회들이 세워지는 역사가 한국교회에 일어날 것을 믿는다”고 격려했다. 이후 서울권역위원장 화종부 목사(남서울교회)의 폐회기도로 감사예배는 마무리됐다.

한편, 총회교회자립개발원은 지난 2016년 11월 30일 18명의 법인이사로 첫 법인이사회를 열고 공식 창립했다. 창립예배는 같은 해 12월 8일 총회회관에서 열렸다.

총회교회자립개발원은 지난해 제104회 총회에서 교단 산하 1만 1,900여 개 교회들 중 외부 지원이 있어야 생존할 수 있는 ‘미자립 교회’가 3,511개(31%)라고 밝힌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