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성금 전달식 후 양측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담임목사)가 성애병원(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소재)에 ‘코로나19 의료 지원 성금’ 1억 원을 전달했다.

지난 23일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전달식에서 이영훈 목사는 “성애병원에서 선교사 및 교직원 건강 검진 등 많은 도움을 줬다”며 “코로나19 사태에서 국민안전을 위해 최일선에서 헌신하는 의사 간호사 및 직원들께 감사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성애병원 김석호 이사장은 “이영훈 목사님과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들의 기도와 후원이 의료진들에게 큰 힘이 된다”면서 “코로나19의 소멸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성애병원과 협력관계를 맺고 매년 성금을 전달해 왔다. 이날 전달식에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박경표 장로회장과 성애병원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