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중앙
예장 중앙총회 관계자들이 기자회견 후 “내가 잘못했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예장 중앙총회가 “내가 잘못했습니다”라는 캣치프레이즈를 걸고 전국교회 회개운동을 전개한다. 총회는 28일 오후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운동의 취지와 의미를 설명하는 한편, 관련 성명을 발표했다.

총회는 “코로나가 1차 사회적 문제라면, 정부와 사회, 방역당국과 교회, 교회와 사회 간 2차 3차로 또 하나의 갈등이 발생하면서 사회적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며 “교회의 본분과 사명이 무엇인가를 돌아보는 계기가 필요하다”고 이번 회개운동의 취지를 밝혔다.

총회는 또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우리는 코로나19가 재확산 되어 가는 가운데 감염률이 쉽게 줄어 들지 않고 있어 우리 사회 전반에 전에 보지 못한 현상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여기 저기서 고통의 소리, 우려의 소리, 실망과 분노의 소리는 많은데 이에 비해 고통에 대해 공감하고 서로 이해하고 다독거리는 소리, 책임적으로 나서는 소리는 잘 들리지 않고 있는 형편”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러다 보니 우리 사회는 정서적으로 조금씩 인내심을 잃어 가면서 불안과 실망 그리고 분노의 정서가 쌓여가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교회가 본의 아니게 감염확산의 또 하나의 매개체가 되고 있다는 보도 등은 우리를 더욱 좌절하게 만든다”고 했다.

총회는 “방역당국은 ‘방역차원’에서 감염위험을 높이는 제반 종교행위들에 대해 우선적으로 자제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고 있는 반면, 교회에서는 ‘예배와 믿음’의 차원에서 이에 맞서는 모습을 보임으로써, 우리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에게 본의아니게 깊은 혼란과 우려의 모습을 보여주게 된 점은 ‘신실한 믿음’을 가르쳐야 할 교회로서 참으로 유감스런 일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본래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 세워져 구약과 신약을 통합하여 이 땅에서 보여 줄 하나님 나라의 성격을 가지고 있으며, 따라서 소속된 교회 구성원들은 이 땅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도록 부름받은 사명적인 존재”라며 “교회사의 족적을 보면 한국교회는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에 중요한 역할을 감당해 왔다”고 했다.

총회는 “이러한 맥락에서 더욱 교회가 사회를 선도하고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해야 함이 마땅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그 일을 책임 있게 감당하지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그동안 번영과 성장만을 추구하는 모습을 보이며 이웃과 주변을 돌보지 못한 행위들로 인해 오히려 교회가 사회로부터 존중히 여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에 총회는 “누굴 탓하기에 앞서 교회가 먼저 이 모든 일에 대한 책임이 있고 목회자부터 문제와 위기 속에서 ‘내 잘못’이 있다는 것을 성경적 관점에서 추출해 내고 신앙적 아픔을 깊이 통감하는 가운데 지금의 현실 앞에 나부터 회개하고 자숙하는 이른바 ‘내가 잘못했습니다’라고 하는 교회 중심의 ‘회개와 각성’의 운동을 함께 펼쳐 나갈 것을 전권위원회를 통해 전국 교회의 목회자와 더불어 결의했다”고 했다.

총회는 “바라기는 작은 교단의 이 작은 외침이 우리 사회에 좋은 반향이 되고 그래서 교회가 사회를, 사회가 교회를 다시 돌아볼 수 있는 의미 있는 계기와 뜻 있는 발화(發火)점이 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며 “아울러 교단을 초월하여 이 땅의 수많은 기도하는 목회자와 성도들 역시 다 같은 한 마음으로 동참해 줄 것을 주님의 이름으로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총회는 구체적 목회자 지침으로 △이 시대의 아픔과 고난을 나의 것으로 인식하고 이웃과 주변의 고통을 돌아보지 못한 부분을 회개한다. △하나님의 백성된 위치에서 목회자인 ‘나’부터 먼저 회개와 각성의 시간을 가지며 이 땅에 악한 질병이 떠나가도록 정한 시간에 하나님의 얼굴을 구한다. △정죄와 비난 대신 용서와 화해를 실천하는 목회자가 된다. △각 지교회의 일년 예산의 1%를 지역사회 선교비로 추가 책정하여 지원한다는 것을 꼽았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