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대 글로벌사중복음연구소
학술제가 진행되고 있다. ©서울신대
서울신학대학교 글로벌사중복음연구소(소장 최인식 교수)가 지난 14일 서울신대 국제회의실에서 제7회 사중복음 국제학술제를 열고 성결운동과 사중복음에 대해 고찰했다.

‘사중복음 원류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독일 비텐베르크(2017년)와 일본 동경(2018년), 영국 멘체스터(2019년) 등에서 국제학술제를 개최했던 글로벌사중복음연구소는 당초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학술대회를 개최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로 인해 처음으로 화상을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했다.

‘사중복음과 성결-오순절 운동’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에서는 박창훈 교수(서울신대 역사신학)가 발제했으며, 미국 오순절 학자인 마스터스 박사(넵시머대학교 명예총장)와 돈 솔슨 교수(아주사퍼시픽대학교), 강경애 박사(글로벌사중복음연구소 특별연구원), 홍용표 박사(냅시모어대 CBD교수) 등이 발제자로 나섰다.

첫 발제자로 나선 박창훈 교수는 동양선교회를 설립한 찰스 카우만과 마틴 냅의 웨슬리안으로서의 생애와 사역, 그리고 그에게 영향을 준 급진적 성결운동과 사중복음의 발생 배경에 대해 발표했다.

박 교수는 먼저 “냅과 카우만은 자신들의 성결론이 웨슬리의 가르침이라는 사실에 추호의 의심도 없었고, 사중복음도 웨슬리의 가르침과 크게 다르지 않다고 확신했다”면서 냅과 카우만의 성결론이 철저히 웨슬리의 입장을 따르고 있다“고 봤다.

그 증거로 웨슬리가 성결을 중생과 구별하면서, 그리스도의 ‘전가된 의’만이 아닌 ‘분여된 의’를 인정한 것을 냅과 카우만의 저서에서 동일하게 나타나고 있음을 제시했다.

박 교수는 “냅과 카우만은 종교개혁 이후 개신교의 문제가 감정적 부흥의 소멸에 있다고 진단만 한 것이 아니라, 신학적으로 그리스도인 각자에게 실제적인 변화가 가능하다는 강력한 성결론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이런 냅과 카우만의 성결론이 추후 사중복음의 기초가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두 사람 모두 사중복음이라는 단어를 명시적으로 사용하고 있지는 않지만, 중생과 함께 성결, 신유, 재림을 인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19세기 미국의 부흥운동과 급진적 성결운동의 전통을 따르고 있다”며 “적어도 이들에게 사중복음은 단순한 전도표제가 아니라 세상을 체험하는 방법이었고, 세상을 바라보는 세계관이었다”고 평가했다.

특히 두 사람이 추구한 대중적인 네트워크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영향을 끼치는 계기가 됐다고 주장했다. 미국 전국성결연합회보다 지역성결연합회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그들이 더욱 급진적인 성결론을 주창했으며, 네크워크를 통해 캐나다, 영국, 호주, 그리고 일본과 한국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게 뻗어 나갔다는 것이다.

돈 솔슨 교수는 오순절 신학자의 관점에서 사중복음의 효율적 활용에 대해 발표했다. 돈 솔슨 교수는 “사중복음은 오순절 믿음, 가치, 실천을 이해하는데 있어 우수한 패러다임으로 나타난다”며 “사중복음을 잘 이해했을 때, 목회활동에서 핵심적인 믿음과 가치를 구현하는데 효과적일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실천하는 믿음으로 차별성을 보여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

솔슨 교수는 “성결교, 오순절교회 기독교인은 물론이고, 많은 기독교인들이 생각없이 칼빈, 종교개혁 신학을 맹목적으로 따르지만 현실에서 그들이 따르는 이론을 실천하지 않는다”고 지적하고 “효과적으로 목회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믿음과 가치보다는 현실에서 믿음을 실천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무엇보다 코로나 상황에서 대면 예배 중심에서 벗어나 성결운동 전통의 영적 특징을 통해 목회활동의 효과를 성장시킬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순절에서 본 사중복음’에 대해 발제한 마스터스 박사는 오순절 운동의 태동과 부흥의 바탕에 사중복음이 있으며, 앞으로의 발전에 있어서도 사중복음의 역할이 분명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사중복음, 순복음, 사각복음, 온전한 복음이라는 용어가 19세기 말 북미 복음주의에서 표면화되기 시작했고, 그것이 켄자스 토케파 부흥회와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아주사 거리 부흥회로 연결된다”며 “이것이 미 오순절 운동의 시작이자, 오순절 부흥이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사중복음은 오순절 신학의 토대를 공고히 하고 부흥을 이루는데 매우 결정적인 영향을 줬다고 마스터스 박사는 주장했다. 마스터스 박사는 이어 오순절 운동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과거의 사례처럼 사중복음의 신학을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경애 박사는 일본성결교회의 나카다 쥬지를 심도 깊게 조명했다. 강 박사는 “나카다 쥬지는 찰스 카우만과 어니스트 A·길보른 등과 함께 동양선교회를 설립했으나 사중복음 중 재림만을 너무 강조한 탓에 그리 주목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나카다의 사중복음은 오직 휴거와 성령세례로만 연결돼 한계가 있었다는 지적이다.

강 박사는 “나카다는 재림을 신자가 대망해 준비해 가야 할 목적으로서가 아닌, 이미 시작됐다는 현실로 받아들인다”며 “이 재림의 절박감, 현실감으로 인해 나카다의 관심은 오직 재림시의 휴거와 성령세례에만 집중되었다”고 말했다. 따라서 강 박사는 “사중복음은 속죄를 중심으로 재림을 목표로 연결되어야 하고, 성경의 중심 진리는 속죄이며, 재림은 최종 진리가 되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홍용표 박사는 만국성결교회 ‘조지 더글라스 왓슨’의 생애와 사상을 발제했다. 홍 박사는 조지 왓슨에 대해 “한국성결교회의 신학과 생활의 뼈대를 제공한 선교촉매 전도자”라고 소개했다.

19세기 후반 북미, 중미, 영국, 오세아니아에 선교여행을 다니며, 성결운동의 교두보를 세웠던 조지 왓슨은 한국성결교회 헌장의 모태인 만국성결교회의 수정헌법과 조례, 행정, 예식문을 최종적으로 완성한 공동입헌자이자 한국성결교회를 위한 교리와 실천의 소중대 문서의 저자임도 밝혔다. 결정적으로 1914년 서울에서 한국성결교회를 위한 첫 번째 목사 안수식(5명)을 주도한 인물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학술제 이후 데이튼 박사의 「사중복음과 복음주의」, 영문저널 「World Christianity and the Fourfold Gospel, vol. 6」 등 두 권의 책을 발간할 계획이다.

글로벌사중복음이사회 이사장 김석년 목사는 “역사탐방의 대미를 장식할 미국탐방이 비록 무산됐지만, 영상을 통해 이 프로젝트가 결실을 맺을 수 있음에 참으로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소장 최인식 교수도 “사중복음 선배들의 신앙의 본질을 상고해 사중복음의 놀라운 역사가 이 시대를 치유하고 국민들을 위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