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권영진 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지난 1일 긴급브리핑을 통해 대구형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방안을 발표하던 모습 ©대구시
교회 등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이 발동된 대구에서 1,600여 개 교회 중 6일 대면(현장)예배를 드린 교회는 59곳(3.6%)으로 확인됐다.

대구시는 7일 코로나19 대응 관련 서면브리핑에서, 이날 종교시설 ‘대구형 거리두기 2단계 강화’ 특별점검을 실시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시는 대면예배를 드린 59개 교회에 대해서는 경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1일 오후 3시부터 오는 10일 24까지를 기한으로 교회 등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내렸었다. 이에 따라 교회는 이 기간 동안 대면예배를 드릴 수 없다.

시는 “집합 금지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주신 종교계에 감사드리며,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기간에 열리는 이번 주 수요예배도 적극적인 협조를 다시 한 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어 “집합금지를 지속적으로 위반하는 교회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준수를 강력히 촉구하고 향후 위반 횟수, 예배 인원,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그에 상응하는 법적 조치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