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가 하나님을 잊을 때
「국가가 하나님을 잊을 때」

미국의 목회자인 어윈 W. 루처(Erwin W. Lutzer) 목사가 쓴 「국가가 하나님을 잊을 때-나치 독일로부터 배우는 일곱 가지 교훈」(CLC)이 한국어로 번역돼 최근 출판됐다.

이 책에서 저자는 ‘자유’를 최고의 가치로 삼아 세워진 미국이 오늘날 어떻게 나치의 독일을 닮아가고 있으며, 그로 인해 자유가 얼마나 잠식당하고 있는지를 경고하고 있다. 특히 그 자유의 ‘수호자’인 교회의 역할을 주문하고 있는데, 나치 독일 당시 그곳의 많은 교회들이 “위대하고 영광스러운 독일”이라는 거짓 약속에 미혹당했음을 일깨우고 있다.

“내가 쓴 다른 어떤 책보다도 이 책은 정부에 대한 충성과 하나님에 대한 더 큰 충성 사이의 갈등을 극복하라고 설득하고자 한다.” 저자의 말이다. 즉 “교회는 항상 두 신과 두 십자가 사이에 놓여” 있는데, 바로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십자가, 그리고 “거짓 구원을 약속하는 수많은 아주 작은 신들과 그들이 요구하는 십자가들”이라는 것이다.

저자는 “이 거짓 신들은 대부분 국가에서 구현된다. 그들은 대부분 ‘시저’의 복장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 그들고 결국 그들은 종교의 자유를 분쇄하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한다.

그는 “나치 독일 교회의 경험은 그리스도는 항상 홀로 서 있어야 한다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며 “나치즘이나 마르크스주의 또는 세속주의든 상관 없이 국가는 항상 종교의 자유와 충돌한다. 그리고 국가가 더 많은 권력을 가질수록 교회의 역할을 축소하기 위해 더 많은 법이 제정되고 있다”고 했다.

특히 “이것은 표면상 자유 또는 ‘무엇이 모든 사람에게 최선인가’라는 의제로 진행된다”면서 “그러므로 전체주의 국가는 도덕, 진보 및 자유라는 언어로 포장되어 있다.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에서처럼 노예 제도는 자유로, 억압은 평등과 공정성의 추구로 정의된다”고 했다.

그런데 이것이 단지 나치 시대의 독일에서만 그치지 않는다고 저자는 경고한다. “미국 교회가 현재의 투쟁을 위해 나치 시대를 공부하지 않으면 우리는 결국 유기될 것이라고 믿든다”는 것이다. 그는 “세속주의의 힘은 필연적으로 모든 사람이 따를 것으로 예견되는 전체주의 국가로 이어진다”고 말한다.

“이 땅이 망하는 건, 세상 아닌 타락한 교회들 때문”

마찬가지로 이것은 미국 교회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모영윤 역자가 이 책을 한국어로 소개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나치 독일의 교훈은 오늘날 한국교회에도 그대로 적용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기독교인으로 오랫동안 대기업에서 일했던 역자는 2012년 미국 공항에서 우연히 이 책을 집어 들었고, 지난해 다시 읽으며 이 책이 오늘날 한국인과 교회에 반드시 필요한 것임을 직감했다고 한다.

“2012년에는 미국을 보았고, 다시 이 책을 읽었던 작년 늦가을에는 우리의 모습을 보게 되었다. 이 시대 흐름의 이면을 보고, 나아가 그 이면의 이면에 웅크린 음산한 존재를 보게 되었다. 그리고 그 존재와 함께 서 있는 무리에 분노했다. 그러나 그들과 함께 서 있는 나를 발견했다. 나 역시 잠자는 어리석은 그리스도인이었다.”

역자가 이 책의 서문에 밝혀놓은 글이다. 결국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이면에 웅크린 ‘음산한 존재’를 직시하는 것이며, 또한 그 존재와 함께 서 있는 무리 속에서 ‘나’를 발견해야 한다는 게 역자의 목소리다. 그런 뒤 그 무리에서 벗어나 다시 하나님을 바라보고, 나치 시대 독일의 많은 교회들이 빠졌던 그 잘못을 반복하지 말아야 한다고 역자는 이 책을 통해 웅변한다.

 

모영윤 역자
「국가가 하나님을 잊을 때」를 번역한 모영윤 역자

“교회는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전반에 대한 문제점을 설교하고 성도들이 실족하지 않게 해야 함에도 그렇게 하지 않아, 성도들은 사상이나 자기 주장을 하나님의 말씀보다 앞세우는 이들이 많다. 오늘 교회가 회개해야 할 죄는 이것일 것이다. 이 땅이 망하는 것은 하나님을 대적하는 세상 때문이 아니라, 교만하고 타락한 교회들 때문이다.”

 

역자는 이 책이 길을 잃은 교회와 성도를 깨우고, 자성과 회개의 기회를 제공하길 바란다.

한편, 책을 추천한 심하보 목사(은평제일교회)는 “저자는 개인보다는 집단이 매우 심각한 가해자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를 생산한다”며 ”혼란기 속에서 현대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에게 추천하며, 특히 교회와 교회의 구성원인 그리스도인들이 반드시 읽어보기를 간곡히 권한다”고 했다.

박한수 목사(제자광성교회)는 “독일 교회가 히틀러가 거짓으로 약속한 ‘교회와 국가 사이의 평화’ 선언에 속절없이 속아서 독일 교회의 미래를 송두리째 갖다 바친 것처럼 어리석은 실패를 하지 말라는 경고를 오늘의 한국교회가 들어야 한다”며 이 책을 추천했다.

저자 어윈 W. 루처

위니펙성경대학(B.A.)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달라스신학교(TH.M.)와 로욜라대학교(M.A.)를 졸업한 후, 웨스턴침례신학교에서 신학박사(TH.D.) 학위를 취득했다. 1980년부터 시카고무디교회 담임목사로 36년간 재직한 후 은퇴했다. 저서로는 「히틀러의 십자가」(HITLER’S CROSS), 「실패: 성공으로 향하는 비상구」(FAILURE: THE BACK DOOR TO SUCCESS), 「낙원의 독사」(THE SERPENT OF PARADISE), 「하나님과 영원히 함께 있게 될 것을 어떻게 확신할 수 있을 것인가?」(HOW YOU CAN BE SURE THAT YOU WILL SPEND ETERNITY WITH GOD?) 등 30여 권이 넘는 책을 저술했다.

역자 모영윤

1961년 전북 장수에서 출생해 1982년 예수님을 영접하고, 군종병으로 군대에서 복무했다. 창원기능대학을 졸업하고 용접 기능장으로 용접 기술사 자격을 취득했다. 2008년 카타르 도하에 있는 대우건설 현장에서 일하면서 안수집사로 도하한인교회를 섬겼다. 그 후 2018년 8월 대우건설에서 상무로 퇴직하고 현재는 필그림선교교회를 섬기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