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영산수련원
여의도순복음교회 영산수련원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가 경기도 파주 오산리에 있는 교회 소유의 영산수련원 2개 동을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경증환자들을 위한 생활치유센터로 제공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3월초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할 때 자발적으로 영산수련원을 코로나19 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유센터로 내놓은 적이 있는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최근 수도권 지역의 코로나19 환자들이 급증하면서 서울시가 병상을 확보하기 위해 교회에 요청해 옴에 따라 다시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영산수련원은 본관과 신관 2개 동으로 구성돼 있으며 총 객실 89개에 수용 인원은 832명에 이른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수용 인원과 절차, 방식 등 구체적인 실무 내용을 서울시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현재 서울의 중증환자치료병상은 10개 소이고, 감염병 전담병원은 5개 소를 운영 중이며 금주 중에 1개 소를 추가 운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생활치료센터는 6개 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금주 중 1개 소를 추가할 방침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