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유연합 수잔 숄티 대표
북한자유연합 수잔 숄티 대표 ©미주 기독일보
최근 미국의 북한 인권 운동가인 수잔 숄티 대표(디펜스포럼, 북한자유연합)가 서명을 독려했던 서한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보내졌다.

이 서한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문재인 정부가 이를 빌미로 지나치게 교회를 탄압하고 종교의 자유를 제한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서한에는 총 1만 4,832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일을 주도한 미국의 인권 단체 ‘쥬빌리 캠페인’은 앞서 서한 전문을 인터넷에 공개했었지만 현재는 보이지 않고 있다. 다만 해당 서한을 문 대통령에게 보냈다고 알리면서 편지가 도착하면 최종 버전의 서한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쥬빌리 캠페인’은 공개된 서한에서 “많은 종교단체들이 대면예배를 잠시 멈추거나 방역수칙을 준수했음에도 부당한 대우와 박해를 받고 있다”며 “특정 종교단체는 정부의 비난을 받기도 한다”고 했다.

특히 지난 7월 교회에 대한 정규예배 외 소모임 금지 조치를 지적하며 “대규모 집회에서 일어날 수 있는 감염의 위험을 줄이려는 조치로 보이지만, 교회를 전염병 대유행에 책임이 있는 것처럼 차별적으로 지목했다”고 했다.

또 8월 들어 감염이 확산하는 가운데, 다른 곳에서도 확진자들이 발생했지만 유독 교회만을 표적으로 삼아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정부에 비판적으로 알려진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를 겨냥해 발언한 사실도 언급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