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하성
지난 제68차 정기총회에서 교단과 나라를 위해 기도했던 기하성 총회원들 ©기하성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대표총회장 이영훈 목사, 이하 기하성)가 9월 한 달 동안을 ‘미스바 기도대성회’로 보낼 것을 선언하고, 소속 교회와 목회자, 성도들에게 기도를 요청했다.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길 바라서다.

기하성은 소속 5,200교회, 160만 성도들에게 우선 통렬한 반성과 회개를 촉구하며 △코로나19 전염병 종식 △경제회복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위해 9월 1일부터 30일까지 매일 오후 9시 각자의 자리에서 기도할 것을 당부했다.

기하성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전염이 확산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경제적 침체와 포괄적 차별금지법이라는 많은 문제를 내포한 법이 상정되려 하고 있다”며 “이에 기하성 160만 성도는 분연히 일어나 한국교회 1천만 성도와 함께 강력한 기도운동을 전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스라엘 백성이 우상숭배를 회개하고, 미스바에 모여 금식하며 기도한 것 같이 한국교회도 물질 만능주의, 교권주의, 영적 타락과 세속화, 분열과 다툼, 영적 나태함 등 모든 죄를 회개하며 기도하자”고 했다.

아울러 “우리 교단의 모든 교회와 성도들은 질병관리본부의 헌신적 노력에 감사하며, 지속적으로 모든 방역지침을 준수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이 멈추고 조속히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어 완전히 전염병 확산이 종식되기를 기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에는 단호한 반대 입장을 천명했다. 총회는 “소수의 인권 보호라는 미명하에 다수의 인권이 위협 받는 역차별법 제정 추진에 대해서는 한국교회와 함께 강력히 반대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