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양 선교사
김종양 선교사 ©유튜브 채널 ‘the fgc’ 영상 캡쳐

남부 아프리카 에스와티니(구 스와질랜드)의 김종양 선교사 부부가 코로나19 감염으로 현지 병원에서 열흘 넘게 투병 중이다.

27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한국 선교사 등에 따르면 김종양 선교사(74)와 사모 박상원(70) 선교사는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 격리를 하다가 집 근처 작은 병원에 입원했다. 고령인 선교사 부부는 거동과 식사에 매우 힘들어 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선교사 아들(목사)이 전화를 했는데 "어머니께서 힘이 너무 없어서 오래 통화도 못하고 끊었다"고 한다고 다른 선교사가 전했다.

김 선교사는 아프리카 유일의 왕정국가인 에스와티니에서 1988년부터 사역해왔다. 김 선교사는 2009년 에스와티니에서 의료선교, 고아원 운영 등 다양한 선교활동을 한 공로로 제9회 연세대 언더우드 선교상을 수상한 바 있다.

남아공 현지 한국 선교사는 "한국 내에도 확진 환자가 많이 발생해 어려운 마음이지만 아프리카의 열악한 보건 상황 가운데 있는 김종양 선교사님과 사모님의 쾌차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에스와티니는 인구 110만명의 나라로 26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4천387명이고 사망자는 88명이다. 에스와티니 현지 교민은 약 80명으로 이 가운데 16명이 귀국하고 오는 31일도 7명이 귀국할 예정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