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각지로 감염 빠르게 퍼져… 깜깜이 사례도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특단 대책 필요한 상황”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하고자 한다”며 “교회에 대해서는 각 지자체가 해당 지역의 상황을 판단하여 비대면 예배 전환 등 필요한 조치에 적극 나서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정 총리는 2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수도권과 부산 등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였고 일부 지자체에서는 2단계에 준하는 방역강화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지금과 같이 심각한 위기 상황에서는 이것만으로 충분치 않다고 판단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 지난 18일 대국민담화를 통해 “수도권 소재 교회에 대해서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고, 그 외의 모임과 활동은 금지된다”고 전한 바 있다. 만약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전국으로 확대될 경우, 단지 수도권만 아닌 전국 교회에 대면예배 금지 조치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정 총리는 “수도권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는 가운데 전국 각지로 감염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며 “특히 수도권 일부 교회에서 비롯된 집단감염이 다른 교회, 콜센터, 병원, 요양시설, 학교 등 전국 여러 곳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또한 경로를 알 수 없는 소위 깜깜이 감염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확진자가 얼마나 더 늘어날지 예측하기도 쉽지 않다”며 “수도권 이외의 지역에서도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세를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특히 “최근 일부 교회에서 명단 제출이나 진단검사 거부 등 역학조사를 의도적으로 방해하거나 허위 조작 정보를 유포하여 국민 불안을 증폭시키는 반사회적 행태를 공공연하게 자행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제 법무부 등 관계 부처에서 엄정 대응을 천명하고 압수수색에 착수했지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공권력을 무력화려는 행위에 대해 정부는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했다.

경찰은 21일 밤 8시 40분경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압수수색했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필요한 교인 및 방문자 명단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교회 측은 이미 관련 명단을 방역당국에 제출하는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