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
행사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기독교보수교단협의회(대표회장 한홍교 목사, 이하 한기보협)가 지난 14일 서울 한국기독교백주년기념관에서 제75주년 광복 감사예배 및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세미나를 개최했다.

특히 한기보협은 이날 발표한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성명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성경에 의해 건국된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정체성을 훼손시키는 악법”이라며 “가정과 교회, 국가를 파괴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절대 반대한다”고 했다.

한기보협은 “진정한 보수를 추구하는 우리는 가정과 국가의 도덕적 가치를 지킬 것”이라며 “그런나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차별금지 사유인) ‘성적지향’ ‘성별정체성’은 이러한 도덕적 가치에 반한다”고 했다.

이들은 “이 법은 차별금지에 대한 모호한 정의는 물론이고, 교묘히 동성애를 법적으로 보호하고 조장하고 있다”면서 “특히 본래 입법 취지와는 정반대로 사회적 합의나 동의를 얻을 수 없는 위험한 독소조항으로 가득 차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법이 제정될 경우 동성애를 반대한다는 입장조차도 제대로 밝히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동성애, 트랜스젠더리즘, 제3의 성에 반대하는 국민들이 징계와 처벌을 받거나 손해배상 책임을 지고 역차별과 불이익을 당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아울러 한기보협은 “우리는 건강한 가정을 해체하며, 사회를 유지하는 기본적인 도덕을 파괴할 뿐 아니라 신앙과 양심, 학문과 표현의 자유를 명백히 침해하는 이 법을 막기 위한 행동에 앞장설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행사의 1부 예배는 박형철 목사(로고스협의회 대표)의 사회로 김미숙 목사(오순절성회)의 대표기도, 김영애 목사(예장 에녹총회)의 성경봉독, 한기보협 대표회장 한홍교 목사의 설교, 박정자 목사(기독교대한자유감리회)의 봉헌기도, 박영호 목사(CLC 대표)의 격려사, 진공열 목사(공동회장)의 축사, 한홍교 목사의 인사, 김준희 목사(사무총장)의 광고, 박영호 목사의 축도로 드렸다.

이어 2부 기념식에선 신한철 목사(상임회장)의 사회로 애국가 제창, 8.15 노래 제창, 만세 심창 순서가 진행됐다. 3부 세미나는 최대권 박사의 강연, 이의근 목사(공동회장)의 격려사, 박승주 목사(차별금지법반대위원장)의 성명 발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