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목사
전광훈 목사 ©뉴시스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목사가 20일 한 일간지에 ‘대국민 입장문’을 전면 광고로 실었다.

 

이들은 “정부는 국민에게 확진자 ‘숫자’가 아닌 확진 ‘비율’을 밝혀야 한다”며 “검사를 적게 하면 확진자 수가 적어 K방역이고, 검사를 많이 해서 확진자 수가 많으면 일촉즉발 위기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사랑제일교회와 광화문 집회 참여 단체, 참여 일반 국민들을 상대로 무한대로 검사를 강요하여 확진자 수를 확대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방역당국 지침에 따른 ‘접촉자’에 해당되지도 않고 무증상인 사람들에게도 무한대로 범위를 넓혀 검사를 받게 할 경우 당연히 모수가 확대되어 확진자 수가 많아지고, 검사를 적게 하면 확진자 수는 적어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코로나 안정권이라고 발표할 당시의 일평균 검사 수와 확진자 수, 현재 기준 검사 수와 확진자 수에 관해 각각의 비율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또 “현재 방역당국의 공식 홈페이지에는 총 누적 검사자 수와 총 누적 확진자 수, 1일 신규 확진자 수는 공개하고 있는데 이상하게도 일일 검사 완료자 수는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도 숫자 자체가 아닌 비율을 발표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정부가 1천명 검사해서 10명이 나오면 코로나 방역이 잘 된 것이고, 1만명 검사해서 100명이 나오면 갑자기 코로나 전국 비상이 되는 것인가”라며 “이런 식이라면, 정부가 필요에 따라, 입맛에 따라서 코로나 확진자 숫자를 가지고 언제든지 국민들을 들었다 놓았다 할 수 있다. 아무나를 대상으로 검사와 자가격리를 강요할 수 있다는 대단히 무서운 결과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사랑제일교회 확진자 1명이 나오자 ‘접촉자’로 확인된 바 없고, 심지어 교회에 수년 간 나간 적이 없다는 사람들에게도 강제 검사, 강제 자가격리 대상자인 것처럼 무차별적으로 문자를 보내고 검사를 강요하여 그들 중 확진자가 나오면 모두 사랑제일교회 확진자라고 발표하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교회에서 처음 신규 확진자가 나온 그 날을 기준으로 하지 않고, 수 개월 전에 교회와 관련성이 있었던 사람들까지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 수라고 말한다면, 한국의 좁은 인맥상, 전국의 모든 확진자는 여러 단계를 거치면 전부 사랑제일교회 관련자라고 말해도 된다는 의미가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교회 ‘관련’ 확진자라고 발표된 모든 확진자들의 이동경로와 접촉시기 등 그 근거를 교회에 정보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4.15 총선 직전에 발생한 ‘오페라의 유령’ 뮤지켤 대형공연장(고위험군 시설)에서 확진자들이 발생하자, 누적 관람객 8,600명의 명단을 확보했음에도 ‘가급적 외출 자제하고 증상이 있으면 보건소에 가라’는 문자 외에 강제 검사나 강제 자가격리를 안내한 적이 없다”고도 했다.

또 한국교회를 향해서는 “공연을 보러 간 사람들은 정부가 강제 검사를 많이 안 해서 확진자 수가 적게 나오고, 예배를 보러 간 성도들은 정부가 무한대로 범위를 넓혀 일괄 강제 검사 받도록 유도해 검사 수가 많아 확진자 수도 많은 것을 가지고 이것이 마치 교회의 책임, 예배 책임인 것으로 몰아가는 것을 그냥 두 눈 뜨고 당하고만 있을 것인가”라고 했다.

이어 “눈 앞의 구더기가 무서워 한 발씩 물러나다보면 발 뒤의 절벽으로 떨어질 날이 온다”며 “모두 단결해 저들이 말하는 ‘교회발’ 우한 바이러스의 진짜 실체를 명명백백 규명하고, 방역을 빌미로 교회와 예배를 혐오의 대상으로 몰아가 재갈을 물리려는 문 정부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기도로 승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