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여의도순복음교회 전경. ©기독일보 DB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가 “15일 첫 확진자 발생 후 18일 현재까지 교인 3명이 확진자로 확인됐고 추가 확진자는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교회는 “서울시와 질병관리본부가 이날 ‘첫 확진자 발생 이후 교인 3명과 가족 1명이 확진됐다’고 발표했으나, 이는 교인의 가족 1명이 사랑제일교회와 관계되어 있으나 이 교회 교적에 없어 여의도순복음교회로 분류하는 바람에 4명으로 발표됐다고 설명했다”며 “따라서 실제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 확진자는 3명이며 추가 확진자는 더 이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했다.

또 “17일 아침 서울시에서 관련 확진자를 10명으로 분류한 것에 대해서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자체 간 소통 오류로 잘못 파악한 것이라고 밝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질본의 지시에 따라 17일 진단검사를 받은 성가대원 100명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음으로써 현재까지는 교회에서의 감염자 숫자는 ‘0명’”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8일부터 2주간 모든 예배를 온라인으로 대체하며, 전문방역업체와 함께 교회의 모든 건물 내외부와 주차장 및 주변 도로 등에 대해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 또 대성전에 50개의 공기살균기를 긴급히 설치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