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형은 목사
한목협 대표회장이자 기성 부총회장인 지형은 목사 ©기독일보 DB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대표회장 지형은 목사, 이하 한목협)가 ‘교회가 코로나19 확산의 차단에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18일 발표했다.

한목협은 성명에서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불철주야 코로나19 방역에 힘쓰는 보건 당국과 의료진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 세계적 감염병 예방을 위해 정부와 소통하며 노력해 온 한국교회 교단장님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최근 논란의 중심에 선 일부 교회들이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한 코로나19 예방 지침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아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이들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생명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고통 받는 이들을 어루만져야 할 교회가 우리 사회를 고통스럽게 하는 상황이 개탄스럽다”고 했다.

이들은 “그렇지만 국가적, 세계적 감염병의 위협 앞에서 우리는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힘입어 코로나19의 차단과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 위중한 상황에 대해 한국교회가 우리 이웃들과 함께 가슴 아파하며 감염 예방을 위해 더 모범적이고 선도적으로 움직이는 대안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는 것을 통감한다. 교회발 집단감염에 대하여 다시 한번 더 국민 여러분께 깊이 머리 숙여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또 교단장들을 향해 “현재 폭발적인 코로나19 집단감염의 원인 제공자로 지목돼 사회적 공분을 사고 있는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목사에 대해 보다 확실한 처분을 촉구한다”며 “거룩한 복음을 이념에 종속시키고 교회를 정치 집단으로 전락시킨 전 씨에 대해 오는 9월로 예정된 주요 공교단들 총회에서 합당한 조치를 내려 공교회적 입장을 분명히 해주시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사랑제일교회 성도님들께 호소한다.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생명의 말씀에 기초한 복음의 본질을 믿고 있다면, 주님의 교회가 생명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야 함을 기억하며 더 이상 주저하지 말고 속히 코로나19 검사를 받으시고 감염 차단에 적극 협력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목협은 “한국교회에 당부 드린다. 그간 방역당국과 국민들의 노력으로 K-방역이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면서 방역에 대한 긴장감이 풀어진 것은 아닌지 자신을 되돌아 보자”며 “교회가 정부와 교단의 방역 지침을 정확히 인지하고 특히 각 지역 방역 당국과 긴밀히 협조하면서 방역 사항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감히 요청 드린다”고 전했다.

이들은 “오는 9월에 주요 교단의 총회가 예정되어 있다. 총회 차원의 행사는 전국에서 사람들이 모이기 때문에 방역에 취약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사회와 언론이 각 교단 총회를 예의 주시할 것이다. 시대와 사회를 온전히 섬기기로 결단하는 뜻있는 총회가 되도록 엄밀한 방역을 부탁드린다. 아울러 각 교단 내의 크고 작은 모임과 행사에서도 더욱 꼼꼼하게 방역에 힘써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했다.

한목협은 “지금의 이 상황에서 한국교회가 전체가 협력하여 노력하지 않는다면 ‘n차 감염’의 고리를 끊는 것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며 “교회는 사회 속의 섬이 아니다. 우리 사회에서 이제는 방역이 일상의 문화로 정착되도록 한국교회가 앞장서서 힘써야 한다. 교회가 안전한 곳이라는 인식으로써 교회의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데 더욱 노력하자”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