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서울시가 18일 코로나19 긴급브리핑에 나서고 있다. (왼쪽부터) 유연식 문화본부장, 박유미 시민건강국장 ©뉴시스

지난 15일부터 오는 30일까지 관내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린 서울시가 이번 주말부터 특별 집중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18일 코로나19 긴급브리핑에서 “교회발 확진자 급증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이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서울과 경기도는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명령을 내린 상태이나 종교계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가 있어야만 또 한 번 이 고비를 넘길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으로 기독교계에 간곡히 요청한다. 8월 30일까지 집합제한 명령 기간 동안 교회에서의 정규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전환해 주실 것을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했다.

박 국장은 “우리는 지난 2월 3월 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많은 종교시설에서 자발적으로 현장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전환하는 등 선도적인 사회적 거리두기로 코로나 확산세를 꺾었던 경험이 있다”며 “온라인 예배로의 전환은 교회의 자발적 협조가 있어야 가능할 것 같다. 법적으로 더 강한 집합금지 명령을 쓰지 않고도 교회의 협조 하에 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교계의 지도자 분들과 교회 관계자들께서는 적극 동참하여 주시리라 믿는다”고 했다.

또 “서울시는 이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 자치구와 협력해 확진자 증가 추세가 진정될 때까지 종교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강화하고 위반 상황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명령을 발동하는 등 강력히 대응코자 한다”며 “코로나 급증을 막기 위해 이것이 불가피한 조치임을 양해해주시고 위반 사항이 없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서울시 유연식 문화본부장도 “부득이하게 오프라인 예배를 할 경우엔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아울러 이런 교회들에 대해서는 이번 주말부터 특별히 집중적으로 단속해나갈 생각”이라고 했다.

유 본부장은 “특히 소모임을 통해 집단감염이 많이 확산되고 있기 때문에 소모임 개최 여부, 또 식사 제공 마스크 착용 이런 것들을 중점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며 “위반 사항이 적발될 경우 저희가 강력하게 집합금지 명령을 내리는 등 행정적으로 강력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