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회금지
서울시가 광복절에 시내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26개 단체에 대해 집회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가운데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도심 집회금지 현수막이 걸려 있다. ©뉴시스

자유연대가 그들이 계획했던 8.15 집회에 대해 서울시가 13일 금지 처분을 내리자 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을 제기했다. 그러나 법원이 이를 기각했다.

서울행정법원 제13부는 자유연대가 서울특별시장을 상대로 낸 이 가처분을 14일 기각했다.

법원은 1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03명을 기록하는 등 감염이 급증세를 보이고 있어, 집회금지 처분의 집행을 정지할 경우 공공복리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