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동신교회
대구동신교회 ©네이버 지도 거리뷰 캡쳐
제6대 담임목사 청빙 과정 중에 있는 대구동신교회(담임 권성수 목사)가 청빙 대상 후보를 최종 4명으로 압축한 가운데, 이들 4명의 후보들이 최근 4주 동안 차례로 주일예배에서 설교했다.

4명의 후보는 문대원 목사(만 40세, 한국선교연구원 상임연구위원, 현 대구동신교회 파송선교사), 배준현 목사(만 41세, 현 대구동신교회 부목사), 박성훈 목사(만 40세, 현 대구동신교회 부목사), 이정엽 목사(만 50세, 현 LA온누리교회 담임)다.

교회 청빙위원회는 주일인 오는 16일 모임을 갖고 이들 4명 중 2명을 선발한 뒤, 다시 이들의 설교를 청취할 예정이다. 이어 내달 초순 최종 청빙 대상을 결정할 방침.

이렇게 제6대 담임으로 내정된 자는 약 1년 동안 현 담임인 권성수 목사와 함께 대구동신교회에서 목회하다, 권 목사가 내년 말 은퇴하면 공동의회를 거쳐 이 교회 제6대 담임으로 부임하게 된다.

대구동신교회는 예장 합동총회(총회장 김종준 목사) 소속이며, 지난 1950년에 설립돼 올해 70주년을 맞았다. 제5대 담임인 권성수 목사는 총신대학교 대학원장을 역임하고 지난 2000년 1월 13일 이 교회 위임목사가 됐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