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준영 (주)에이블정보기술 이사회 의장(사진 왼쪽)이 이광섭 총장
여준영 (주)에이블정보기술 이사회 의장(사진 왼쪽)이 이광섭 총장(사진 오른쪽)에게 발전기금 1500만원을 전달했다. ©한남대

여준영 ㈜에이블정보기술 이사회 의장이 7일 오전10시 한남대를 방문해 이광섭 총장을 방문해 1500만원의 발전기금을 기탁했다.

여 의장은 20여 년간 대기업에서 근무하다 2013년 대전에 IT전문기업인 ㈜에이블정보기술을 창업했다. 현재는 세종테크단지 내에서 공공기관들을 대상으로 IT 사업을 펼치고 있는 중견기업으로 성장했다.

여 의장은 “작은 회사이지만 창업 당시부터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는 소명을 갖고 운영해왔다”며 “둘째 자녀가 한남대 미술교육과에 재학 중이고, 사내에 한남대 출신 직원도 여럿이어서 한남대에 기부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여준영 의장은 이광섭 총장의 기부로 시작된 ‘한남사랑 100인의 기부 릴레이’의 20호 기증자가 됐다.

이광섭 총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 큰 금액을 기탁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기부자의 철학대로 미래 인재양성을 위해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남대
©한남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