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영 목사
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 ©백양로교회 영상 캡쳐
예장 통합 총회장 김태영 목사가 정부의 정규예배 외 모임 등 금지 조치에 대한 성명을 8일 발표했다.

김 목사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7월 8일) ‘예배 외에 모든 교회 행사, 소모임 금지, 종사자와 이용자에게도 과태료 부과할 수 있다’는 발표를 접하고 유감을 금할 수 없다”며 “지난 5개월 동안 우리 교단을 비롯한 한국교회는 방역당국의 지침을 따라서 코로나19의 예방과 퇴치를 위하여 노력해 왔다”고 했다.

이어 “대부분의 교회가 주일예배를 현장 예배와 온라인 예배를 병행하였으며, 대부분 식사 제공을 하지 않았고, 소그룹 모임이나 부서 회의 등을 중단하고, 예배시간 외에 예배당을 폐쇄했다”며 “이런 가운데 교회 발 확진자가 간간히 나온다고 해서 전국적으로 모든 교회를 집단 감염지로 몰아가는 행태는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그는 “한국교회와 성도들은 중국 우한에서 시작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피해자이지 가해자가 아니”라며 “본 교단은 목회자 양성을 위한 필수적인 과정인 목사고시도 무기한 연기하였으며, 연중 가장 큰 여름행사(성경학교, 수련회, 캠프, 단기선교 등)를 취소 또는 축소하며 최대한 코로나 종식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했다.

또 “한편으로는 철저하게 방역하는 가운데 코로나 블루에 시달리는 국민들이 예배를 통해서 위로를 얻도록 노력하고 있고, 코로나19로 인해서 위기 속에 놓인 소외된 이웃을 돌보기 위해서 적극 노력해 왔다”면서 “국무총리의 발표는 이러한 모든 수고를 무시하고 교회를 모욕을 했다고 여겨진다”고 했다.

김 목사는 “970만 명의 기독교인 중에 확진자가 몇 명 나왔다고 교회를 이렇게 겁박하는가? 도대체 코로나 전염이 6개월이나 되는데도 규제, 폐쇄 외에는 대책이 없는가”라며 “광주 지역의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해서 400여 곳의 학교가 일시적으로 등교하지 않았을 뿐, 전국 모든 학교의 문을 닫지는 않았다. 식당, 카페, 학원, 사우나에서 확진자가 나온다고 해서, 전국 동종 업체의 문을 닫지 않았다. 해외 유입 확진자가 매일 쏟아져도 국제교류를 막을 수는 없지 않은가? 1M 거리 띄우기를 할 수 없는 지하철은 그대로 운행할 수 밖에 없지 않은가? 굳이 교회를 집어서 제한명령을 내리는 의도가 무엇인가? 코로나19를 핑계로 종교를 옥죄고 교회를 행정 명령으로 함부로 짓밟아도 된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저는 우리 교단의 총회장으로서, 그리고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의 대표회장으로서 지금까지 공개적으로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서 정부 방역 당국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며 “그리고 K방역의 성공을 위해서 우리 교단을 비롯하여 한국교회의 일치된 협력도 이끌어 냈다. 필요할 때에는 공적 문서로 발표하기도 하고 긴급기자회견을 하여 한국교회의 협조를 대변해 왔다. 이러한 교회의 노력과 협력을 도구로 활용하려고 하는 처사가 아닌가 여겨지며, 이러한 대화와 협력들이 무시되었다는 분노와 자괴감을 금할 길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총회는 흔들림 없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기도할 뿐 아니라, 교회와 지역사회의 영적인 평안과 사회적인 안전을 위해 변함없이 철저한 방역을 지속할 것임을 천명하면서, 교회를 가볍게 여기는 무리한 처사에 대해서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임을 더불어 밝힌다”고 했다.

아울러 “본 교단과 한국교회의 모든 교회는 소모임과 교회 내 집단 식사 등을 자제하고, 코로나19 종식을 위하여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주시기를 간곡히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