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FIM 선교회가 주최한 인텐시브 코스 수강생 모습
지난 FIM 선교회가 주최한 인텐시브 코스 수강생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FIM 선교회

FIM국제선교회(대표 유해석, 이사장 천환)가 2020년 이슬람선교학교 인텐시브 과정을 개강한다. FIM국제선교회는 2019년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에서 재정의 투명성과 선교훈련과 선교동원 등 책무성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으로 선교모범기관을 선정이 됐었다. 이번에 개최되는 이슬람선교학교는 인텐시브 코스로서 서울 대림동 FIM선교센터에서 오는 7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총 9강의를 진행한다.

강사로는 본회 대표인 유해석 박사를 비롯하여 총신대학교선교대학원 김성욱 교수, 칼빈신학대학교 강사인 장미숙박사, 전 FIM총무였던 이동훈목사 그리고 이슬람권에서 사역하는 FIM소속 선교사들이 강의를 진행한다.

이번 일정은 △한국이슬람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전망 △무함마드의 생애와 이슬람의 시작 △이슬람의 교리 △기독교와 이슬람 무엇이 다른가 △이슬람원리주의와 지하드 △이슬람권에 부는 새바람 △이슬람과 비즈니스선교 △이슬람과 여성 등에 대한 강의가 있으며 각지역별로 서부 아프리카, 중동, 서남아시아 무슬림에 대하여 현지에서 사역하는 선교사들이 보고가 진행될 예정이다.

FIM 관계자는 “최근 세계통계보고서에 의하면 전 세계 인구 약 77억 명 가운데 23% 즉, 약 17억 5천만 명의 무슬림이 지구상에 살고 있다. 또한 다문화 사회와 함께 한국에 이슬람 인구가 30만 명을 넘었고 이슬람 사원도 200개가 넘었다”며 “그러므로 기독교인들은 배워야 한다. 무슬림들에게도 복음이 전파되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전 세계에서 많은 무슬림들이 기독교로 개종하고 있다. 교회역사학자 데이빗 게리슨에 의하면 ‘2000년부터 2013년까지 전 세계에서 약 800만 명의 무슬림이 기독교로 개종했다’고 발표했다. 이제 이슬람은 선교의 대상으로 우리 곁에 다가왔다”고 강조했다.

FIM이슬람선교학교는 개혁주의 관점에서 이슬람을 배우며 이슬람을 통하여 한국교회가 나갈 방향을 총체적으로 배우는 강점이 있다. 모집 대상은 선교 관심자와 목회자 그리고 모든 기독교인들이며. 6월 말까지 사전 등록시 13만 원, 그 이후로는 15만 원이며 인원 제한이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