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렌스 플로이드 조지 플로이드 인종차별 시위
테렌스 플로이드가 확성기를 들고 시위대를 향해 말하고 있다. ©트위터 캡처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사망한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동생 테렌스 플로이드가 폭력 시위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크리스천포스트는 테렌스 플로이드가 이날 형이 숨진 사건 현장을 찾아 평화를 호소했다고 보도했다.

시위대를 향해 마이크를 잡은 그는 “형은 이렇게 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형의 죽음에 분노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다. 그러나 나만큼 화가 나겠는가? 그런 나도 약탈이나 파괴를 하지 않는데 당신들은 무엇을 하는 것인가? 그런다고 형이 돌아오는 것은 아니다. 우리 가족은 평화로웠다. 우리 가족은 하나님을 두려워한다”면서 평화로운 항의 시위를 촉구했다.

그는 “시위대가 항의하고 물건을 파괴하더라고 권력은 꼼짝하지 않는다. 그들의 물건이 아니라 우리의 물건을 파손하기 때문”이라며 폭력 시위가 아닌 투표로 사회를 바꾸자고 제안했다.

그는 “투표하자. 대통령 선거 뿐만 아니라 모두에게 투표하자. 스스로 공부하고 타인이 누구를 뽑아야 할지 알려줄 때까지 기다리지 말라. 스스로 공부해 투표 대상을 정하라. 그것이 우리가 이길 방법이다. 우리는 평화롭게 시위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5일 조지 플로이드가 사망한 후 미 전역에서 인종차별에 대한 항의가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시위는 폭력 시위로 격화되고 있다.

폭스뉴스 계열사 KTVI에 따르면 지난 2일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경찰 본부 근처에서 시위가 격화되면서 경찰관 4명이 시위대가 쏜 총에 맞아 총상을 입고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 스트립에서도 경찰관 한 명이 총격을 입고 병원에 입원했다. 폭스뉴스 제휴사인 KVVU에 따르면 라스베이거스 경찰 보안관 조 롬바르도는 입원한 경찰관이 “위중한 상태”라고 밝혔다. 용의자는 체포돼 구금됐다.

지난 1일 테렌스 플로이드는 ABC 방송의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해 형이 숨진 장소를 방문할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날 “형의 정신(spirit)과 연결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약탈과 폭동으로 얼룩진 폭력 시위는 형의 생명과 죽음에 그림자를 드리우게 한다면서 “형은 평화와 연합의 사람이었다. 그러나 지금 일어나고 있는 것은 연합이라고 부르지만 파괴적인 연합이다. 형은 그런 사람이 아니었다”면서 “화가 났다면 그것을 긍정적으로 전환시키거나 다른 방식으로 변환시키라. 형은 우리가 정의를 추구하기를 원할 것이다. 당신이 살고 있는 공동체를 손상시키는 것은 그가 원하는 일이 아니”라고 말했다.

조지 플로이드가 출석하던 뉴욕 브루클린교회의 케빈 맥콜(Kevin McCall) 목사는 인터뷰에서 “미국은 평화와 연합이 필요하며 미국인들은 무릎을 꿇고 우리의 오만을 치유하기 위해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며 “우리는 모든 것을 이해하시는 하나님의 평화가 필요하다. 성경은 ‘화를 내지 말고 죄를 짓지 말라’고 말씀한다. 정의를 요구하기 위해 항의하는 것은 좋지만 평화가 필요하다. 약탈자는 필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그 누구도 조지 플로이드의 가족보다 더 분노할 수는 없기 때문에 가족의 소원을 존중해야 한다. 가족과 그들이 보고 싶어 하는 것은 약탈과 폭력이 아니라 ‘정의’”라고 말했다.

한편 CP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오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위조 수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용의자로 의심되는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를 체포하는 과정에서 가혹 행위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인 경찰은 흑인 남성에 수갑을 채워 바닥에 엎드리게 한 뒤, 무릎으로 목을 짓눌렀다고 한다. 이에 피해 남성이 “제발, 제발, 제발, 숨을 쉴 수 없다”고 간청했지만 경찰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고 CP는 전했다.

플로이드는 결국 경찰과 만난 지 약 90분 후에 사망했다고 스타트리뷴은 보도했다. 이 사건은 당시 현장을 목격한 행인이 동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리면서 세상에 알려지며 격분한 미국 시민들이 전역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지난달 29일 워싱턴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미네소타 주 검찰은 미니애폴리스 경찰 소속이던 경찰관을 3급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그를 포함한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4명은 모두 해임됐다.

1일 부검을 진행한 미네소타주 헤너핀 카운티 검시관은 조지 플로이드의 사망에 대해 “경찰관의 제압과 목 압박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심폐 기능의 정지”라고 밝혔다고 CP는 전했다. 검시관실은 또한 플로이드에게 동맥경화 등 심장질환의 징후가 있었고 진통제와 각성제를 최근 복용한 흔적이 있었다고 밝혔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지플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