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이란 국립도서관 화상회의
아쉬라프 보로우저르디 이란국립도서관장 질문에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맨 오른쪽)이 답변하고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국립중앙도서관이 19일 오후 이란국립도서관과 화상회의를 통해 코로나 19에 따른 양국 도서관의 대응과 전망, 양국 도서관의 주요 정책 및 협력 사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이 날 아쉬라프 보로우저르디 관장은 코로나 19로 인한 위기 극복에 한국의 도서관이 어떻게 대응하는지 관심을 가졌다고 한다.

이에 서 관장은 “코로나 19로 국립중앙도서관은 잠정 휴관에 들어갔으나 디지털화 자료 서비스 확대, 우편복사 서비스, 온라인 및 전화 참고상담을 통해 이용자들의 이용 요구에 최대한 대응하고 있다. 특히 공공도서관에서는 드라이브스루, 택배서비스 등으로 중단없는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양국 도서관은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저작권 문제 해결, 도서관 서비스 모델 개발, 안전한 이용환경 조성을 위한 시설 및 자료의 방역 등에 대해 논의했다.

2010년 양해각서 체결 이후 상대측 도서관에 ‘한국의 창(Window on Korea)’, ‘이란의 창(Window on Iran)’을 설치하고 자국 관련 자료를 상호 제공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다양한 협력사업을 추진해 가기로 합의했다.

서 관장은 “이번 화상회의가 코로나 19 대응에 대한 국가 간의 경험을 공유하고 코로나 19 극복 이후에 도서관계가 어떻게 대처해 갈 것인지 협력방안을 논의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밝혔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