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영식 장로
심영식 장로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라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이 불투명하고 정의롭지 못하다며 각 언론에서 톱 뉴스로 난리이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은 가장 정의롭고 가장 깨끗해야 할 정의연에서 금전적으로 문제가 있다 하니 온 국민들이 마음아파 하지 않을 수 없지 않은가.

더욱이 마음 아파하는 것은 이 문제를 지적하는 사람들을 무조건 친일파니 반인권자니 반평화주의자로 몰고 있으며 민주당의 어느 초선 당선인도, 그리고 이 사건의 당사자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의 당선자도 ‘나에 대한 공격은 보수의 언론과 통합당이 만든 모략극’이라고, 더 나아가 ‘친일세력의 아주 부당한 공격’이라고 일갈하면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생각난다고 했다는 것이다.

이래도 되는 것인지 정의연에 묻고 싶다. 그리고 이렇게 막말을 서슴지 않고 해도 되는지 묻고 싶다. 정의연의 잘못된 재정관리가 문제가 되어서 지적이 되었다면 국민에게 머리숙여 사과하고 해명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아니면 정의연의 재정관계가 오해로 비춰졌다면 국민에게 이해를 시켜주어 정의연의 정의구현에 박수를 받고 전진해야 되는 것이 아닌가 묻고 싶다.

어느 신문에서 기사화된 내용을 보니 총회 결산 때 22억의 돈이 이월 된 것으로 유인물에 기재가 되었는데 다음 회기에서는 이월금이 없었다고 하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정말 궁금하지 않을 수 없으며 꼭 해명 되어야 할 사항이 아닌가 싶다. 더욱 중요한 것은 정의연이라는 곳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설립된 단체가 아닌가. 그런데 위안부 할머니이신 이용수 할머니가 가슴 아파 하시면서 ‘내가 정의연에 속을 만큼 속았다. 그리고 당할 만큼 당했다’라고 폭로를 하셨다 하니 이 또한 무슨 말이며, 그 동안 무슨 일이 있었기에 충격적인 토로를 하셨을까, 내 마음 쓸쓸히 생각해 본다.

정의연은 국민에게 철저하게 성실히 재정 사항에 대해 진실된 보고를 하여야 할 것이다. 그런데 정의연 이사장이라는 사람이 외부 감사는 받을 수 없다고 하니 이 무슨 해괴망측한 말인가. 대한민국 국민들을 천치바보로 보고 있는 것 같다. 도대체 정의연은 어느 나라 국민들이며 단체인가. 왜 이토록 안하무인으로 국민들을 우습게 생각하고 자기들만의 세상으로 착각하고 있는지 참 한심한 일이 아닐수 없다.

상식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고개를 갸우뚱거리며 저절로 욕설이 나올 수밖에 없는데 도리어 윤미향 당선인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친일파의 공격이라고 했다는데 이 사람들이 정말 대한민국의 정치적 지도자라고 볼 수 있는지 참 한심하기만 하다. 정히 그렇다면 일본 압제 속에 몸을 짓밟히며 희생하셨던 이용수 할머니가 친일파라는 말이냐. 그리고 온 국민이 깜작 놀라서 의문을 제기 했다해서 당신들만 빼놓고 온 국민이 다 친일파라는 것인지. 기분 나쁘고 감정이 폭팔한다 해서 친일파 운운하는 것은 정치 지도자의 자격이 없는 자들이 아닌가 싶다.

지난 선거 때 정의, 공정, 민주, 인권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압승한 당신들이 아닌가. ‘그래, 우리당이 국민들로부터 지지를 받아 압승했으니 아무렇게 해도 괜찮아’ 식이라면 국민들은 당신네들이 하는 꼴을 그냥 두고 넘어가지 않을 거라는 것을 지적하고 싶다. 당신들이 내세웠던 국민을 위한 정치, 정직, 공정, 민주가 되어주기를 꼭 부탁하는 바이다.

심영식 장로(한국기독교인연합회 대표회장)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