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수를 쓴 모우리(E. M. Mowry, 牟義理) 교수
용수를 쓴 모우리(E. M. Mowry, 牟義理) 교수 ©숭실대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2018년 제79회 순국선열의 날을 기념하여 국가보훈처에 포상 신청을 하여 숭실 출신 이겸호(애족장), 박기복(대통령표창), 이양식(대통령표창) 선생이 독립유공자로 포상을 받게 됐다. 포상은 오늘 17일 순국선열의날 기념행사에서 진행된다.

이번에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된 이겸호 선생은 1919년 3.1운동 당시 평양시내 만세운동을 주도하다 체포되어 징역 1년 6월 선고를 받았다. 대통령표창에 추서된 박기복 선생도 평양시내 3.1운동을 주도하다 체포되었고 1920년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독립운동자금을 모집하다 체포되어 옥고를 치렀다. 이양식 선생도 3.1운동 시위 도중 체포되어 징역 6월을 선고받았다.

숭실대 한국기독교박물관(관장 황민호)은 작년 숭실 개교 120주년을 맞아 숭실 출신 독립 운동가를 발굴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독립운동을 전개한 인물들을 조사하여 공적조서 및 평생이력서를 작성, 국가보훈처에 공적을 신청했다. 그 결과, 2017년 광복절 독립유공자로 김양선(건국포장), 김태술(애족장), 김형두(대통령표창) 선생이 포상 받았고, 2018년 광복절에도 서울 숭실대학 제3대 학장을 역임한 고병간 박사가 애족장을 수훈하였다.

황민호 관장은 “한국기독교박물관은 앞으로도 숭실 출신의 독립 운동가를 발굴하여 일제의 국권침탈에 항거함으로써 민족자존의 기치를 세운 선배들의 희생정신과 애국심을 기리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까지 한국기독교박물관에서 파악한 숭실 출신 독립유공 포상자는 총 84명이다.

한편 순국선열의 날은 대한민국임시정부가 1905년 11월 17일 강제 체결된 을사늑약에 항거하여 순국한 애국지사의 뜻을 기리기 위해 1937년 ‘순국선열 기념일’을 제정하였고, 정부에서는 이 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여 순국선열의 희생정신과 독립정신을 기리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숭실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