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Pixabay

파키스탄 의회는 예언자 무함마드의 주변 인물들을 모욕한 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기 위해 신성모독법 중 하나를 개정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무슬림이 다수인 파키스탄 국회는 최근 형법(개정) 법안을 통과시켜 선지자의 동료, 아내, 가족 구성원을 모욕한 경우 징역 10년과 벌금 100만 루피(미화 약 4천424달러)를 부과하기로 했다. 이전에 작성된 법안은 위반자를 최대 3년의 징역형으로만 처벌했다.

파키스탄 현지언론인 던(Dawn)은 “이 법안은 셰바즈 샤리프 총리를 포함한 장관들이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통과됐다”라고 말했다.

국제 인권 운동가들은 개정된 법안을 비판했다. 세계 기독교 박해를 감시하는 영국 기반 조직인 세계기독연대(CSW)는 “의원들이 토론 없이 법안을 통과시켰으며 신성모독법 폐지를 요구하는 시민사회단체와 소수자 공동체 지도자들의 오랜 요구를 무시했다”고 경고했다.

CSW 창립자 머빈 토마스는 성명을 통해 “파키스탄은 국가 헌법에 명시된 국제적 의무와 보장을 지지하면서 가장 취약한 소수 집단을 보호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하며, 국제사회는 정부가 그렇게 하지 못하거나 거부하는 경우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라호르에 본부를 둔 사회정의센터(Center for Social Justice)의 피터 제이콥(Peter Jacob) 전무이사는 개정안을 비판하면서 “이 개정을 추진한 정치인들은 이 법의 295조와 298조에 포함된 법과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을 무시했다”고 UCA 뉴스에 말했다. 파키스탄 형법은 이미 특정 신성 모독 유죄 판결에 대해 사형을 규정하고 있다.

인권 변호사 나딤 앤서니(Nadeem Anthony)는 UCA뉴스에 “개정안은 종교에 기반한 증오와 폭력을 조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종교에 기반한 차별을 거부한다. 국회의원들은 대신 국가가 직면한 경제적, 정치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라고 했다.

파키스탄 신성모독법의 가장 엄격한 측면은 파키스탄 형법 295-C조에 있다고 CP는 전햇다. 이 법에 따라 무함마드에 대한 경멸적인 발언을 하게 될 경우 말이든 글이든 사형 또는 종신형에 처하고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298조는 “아내(Ummul Mumineen), 가족 구성원(Ahle-bait), 거룩한 예언자 또는 의로운 칼리프(Khulafa-e)의 신성한 이름을 더럽히는 것을 금지한다”는 내용이 포함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파키스탄의 신성모독법은 급진주의자들이 기독교, 시아파, 아마디야, 힌두교 등 소수 종교를 표적으로 삼기 위해 오랫동안 사용해 왔다. 범죄 혐의로 기소된 후 수십 명이 폭도들에 의해 살해되었고 수십 명이 사형을 선고받았다.

기독교 단체들은 무슬림들이 기독교인들과 사소한 다툼을 벌이기 위해 거짓 주장을 해 법을 오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거짓 고발자나 거짓 증인을 처벌하는 조항이 없는 신성모독 금지법은 1980년대 군사 독재자 지아-울-하크(Zia-ul-Haq) 치하에서 확대됐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19세기 후반 식민지 시대에 서로 다른 신앙을 가진 사람들 간 갈등을 막기 위해 이 법을 제정했다.

최근 몇 년 동안 이 문제에 대해 국제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몇 가지 중요한 사건이 있었다고 CP는 전했다.

2011년 파키스탄 펀자브주 살만 타세르 주지사는 신성모독법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냈다는 이유로 경호원에게 암살당했다.

같은 해 다섯 아이의 어머니인 아시아 비비는 신성모독 혐의로 사형을 선고받았고 8년 동안 사형수 생활을 한 후 2018년 무죄 판결을 받았다.

그녀의 무죄 판결은 급진 극단주의 단체들의 분노를 불러일으켰다. 이들은 거리에서 시위를 벌이고 그녀를 석방한 대법원 판사를 죽이겠다고 위협했다.

2014년 기독교인 부부 쉐자드와 샤마 마시는 코란을 찢었다는 거짓 비난을 받아 벽돌 가마에서 불에 타 죽었다.

2020년 파키스탄 인권위원회는 1990년 이후 신성모독 혐의와 관련된 폭도들의 폭력으로 최소 69명이 비사법적으로 살해당했다고 보고했다.

지난 6월, 펀자브 주의 한 법원은 블로그에 신성 모독적인 내용을 게시한 혐의로 기소된 기독교인 형제 카이사르와 아문 아윱의 사형 선고를 지지했다. 그들은 블로그를 만든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