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과정 개정안 반대 기자회견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전북기총
전북기독교총연합회, 전북성시화운동본부, 전북학부모연대, 전다세연, 교육정상화를 바라는 전국네트워크 등 605개 단체가 21일 오전 전북도교육청 앞에서 ‘2022 교육과정 개정안’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국가교육위원회가 12월 14일 가진 전체 회의에서 2022 교육과정(안) 가운데 성혁명 용어 중 일부를 삭제 결정한 것은 환영하는 바”라며 “국가교육위원회는 보건과목에서 섹슈얼리티(Sexuality)를 추가 삭제하고, 성적자기결정권 용어는 유지하지만 성취기준이나 그 해설에서 그 의미를 명확하게 제시하되, 성전환, 조기성애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적으로 충분히 안내해주어야 한다는 결의를 하였다”고 했다.

이들은 “하지만 성혁명과 차별금지법 (관련) 내용들을 담는 많은 용어들이 2022 개정 교육과정안과 기존 교과서에 여전히 남아 있다는 사실을 묵과할 수 없다”며 “국가교육위원회가 수정 의결한 교육과정안에 다양성 존중, 사회·문화적 성, 성인지(감수성), 성적자기결정권, 성건강권, 혐오·차별·편견 금지라는 성혁명 구현 용어들은 여전히 총론, 각론에 그대로 광범위하게 남아 있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은 동성애, 성전환, 조기성애화, 낙태를 정당화하고 반대를 금지시키는 차별금지법 주요 내용들이 포함되는 용어들”이라고 했다.

이어 “그리고, 현재 사용중인 많은 교과서에도 아동·청소년 성행위를 부추기는 조기성애화 내용들, 성적자기결정권, 사회·문화적 성, 성인지(감수성), 성(섹슈얼리티), 혐오·편견·차별 표현 금지 등의 각종 성혁명 용어들이 존재하여 지금도 우리 아이들의 정신을 심각하게 오염시키고 있다”고 했다.

단체들은 “교육과정안과 기존 교과서들에 남아 있는 성혁명·차별금지법 (관련) 내용들은 헌법위반, 국가교육법 위반이고, 반민주적이며 우리 아이들을 망치는 지극히 위험한 내용들임을 다시 한 번 밝히는 바”라고 했다.

이들은 “이제 윤석열 대통령과 교육부장관이 교육에서 성혁명·차별금지법 내용들을 완전 삭제할 것을 결단할 차례”라며 “윤 대통령과 이주호 장관의 교육부는 성혁명 내용 배제를 결단한 국가교육위원회의 12월 14일에 결정을 존중해야 할 뿐만 아니라 분노한 학부모와 국민들의 진정한 의사를 받들어 교육과정 전체 내용에서 성혁명의 모든 내용을 완전 삭제시킨 후 고시해야 한다”고 했다.

또 “특히, 윤석열 대통령은 위헌적이고 위법적이며 극히 위험하여 우리 아이들 망치는 성혁명 이념을 교묘하게 교육과정에 포함시킨 이념세력들을 철저히 조사 문책하여 교육계에서 완전히 퇴출시켜야 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교육과정개정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