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감 감독회의 이태원 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 조문
기감 이철 감독회장을 비롯한 연회 감독들이 조문하고 있다. ©기감
기독교대한감리회(기감) 이철 감독회장과 12개 연회 감독들로 구성된 감독회의가 3일 오후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감독회의는 “이태원 사고에 대해 슬픔을 함께 나누는 것이 교회의 도리라는 같은 마음으로 긴급하게 모임을 갖고 서울광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 조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자체별로 합동분향소가 마련되어 서울에 모일 수 있는 연회감독들이 함께 모였다”며 “함께 모인 감독들은 감리회본부 감독회의실에서 대화를 나눈 후 서울광장에 마련된 합동분향소를 찾아 분향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조문에는 이 감독회장을 비롯해 이용원 서울연회 감독, 박장규 경기연회 감독, 박정민 충북연회 감독, 김필수 호남특별연회 감독이 함께 했다.

기감 감독회의 이태원 사고 희생자 합동분향소 조문
기감 이철 감독회장을 비롯한 연회 감독들이 조문하고 있다. ©기감
감독회의실에서 이철 감독회장은 “고통을 위로하는 마음과 더불어 다음에는 이와 같은 일이 생기지 않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야 한다”며 “이번 사고에 대해 여러가지 부정적인 이야기들이 나오는 것에 대해 경계하며 위로하고 슬픔을 나누는 마음을 가지는 것이 신앙인의 바른 태도”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다음에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 중요한 것은 슬픔을 함께 나누는 마음”이라며 “우리 사회에 함께 하는 문화를 위해 교회가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태원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