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CC 요한 사우카 총무 대행
WCC 요한 사우카 총무 대행 ©Albin Hillert/WCC/WCC 웹페이지
세계교회가 이태원 참사에 애도를 표하며 위로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고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가 최근 밝혔다.

세계교회협의회(WCC) 요안 사우카 총무대행은 애도 서신에서 “비극적 참사 소식을 듣고 큰 슬픔을 안고 편지를 쓴다. 정말 끔찍한 비극”이라며 “WCC를 대표해 진심 어린 애도의 마음으로 한국 국민들과 한국교회를 위해 기도하며, 금번 핼러윈 참사로 가족과 친구를 잃은 분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우리는 한국의 국민들의 곁에 함께 서서, 특별히 국가적 애도 기간을 지나며 공포와 트라우마로 고통을 겪고 있는 분들과 연대한다”며 “한국 정부와 의료 관계자들, 한국의 교회들이 어려움에 처한 이들을 위해 함께 하고 있는 모든 노력 위에 하나님의 치유하시는 은혜와 은총이 함께 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NCCK에 따르면 세계개혁교회커뮤니온(WCRC)도 추후 애도의 서신을 보내올 예정이며, 아시아기독교협의회(CCA)는 뉴스레터를 통해 한국의 이태원 참사 등에 대한 슬픔과 애도를 표했다.

홍콩기독교협의회(HKCC)도 NCCK에 애도의 서신을 보내, 참사로 생명을 잃은 분들을 애도하며 하나님께서 한국의 자매, 형제들과 함께 해 주시기를 기도했다고 한다.

HKCC는 또한 하나님께서 참사 가운데 살아남은 분들을 붙들어 주셔서 슬픔을 위로해주시고,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상처 입은 분들이 가족과 친구들의 사랑으로 평화와 위안을 얻기를 기원했다고 NCCK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태원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