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올리벳어셈블리 WOA
세계올리벳어셈블리(WOA) 제30회 정기총회가 지난 10월 28일부터 31일까지 강원도 횡성 OAPC에서 열렸다. 총회에는 161개 국 선교사 등 총대 1천5백여 명이 참석했다. ©WOA

월드올리벳어셈블리(World Olivet Assembly, WOA)가 10월 27일부터 31일까지 대한민국의 강원도 횡성군에 소재한 OAPC(Olivet Asia Pacific Center)에서 “나라가 임하시오며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마 6:10)라는 주제로 제30회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 총회에는 전 세계 161개 국가에서 선교 사역을 펼치고 있는 1,500여 명의 총대들이 참석해 복음 전파를 위한 구체적 방안들을 집중 논의했다. 주빌리월드(Jubilee World), YEF(Youth Evangelical Fellowship), AM(Apostolos Missions International), YD(Young Disciples International), 성누가회(Saint Luke Society), GNIT(Gospel & Information Technology), 크레아시오(Creatio International) 등 WOA 소속 선교단체들도 이 총회에 참여했다.

WOA 총대들은 선교, 교육, 비즈니스, 미디어, 의료, 기도 등 여러 트랙으로 나뉘어, 각 분야에서 전문성을 활용해 세계선교의 지상명령을 완수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고 사명감을 고취시켰다.

1992년에 한국에서 설립된 WOA는 복음주의 교회들과 선교회들로 구성된 세계적 모임이다. 특히 WOA는 미국 내 연방정부 인준대학교인 올리벳대학교를 포함해 5개 대학의 캠퍼스를 세웠을 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 다수의 신학대를 세워 기독 인재들을 양성하고 있다.

WEA
세계복음연맹(WEA)이 지난 6월 미국 도버의 에반젤리컬센터에서 WEA 새 사무실 봉헌예배를 드렸다. 사진은 당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한국교회 목회자들도 참여해 함께 축하했다. ©WEA

WOA는 세계 복음주의 기독교계의 중심과 가교 역할도 감당하고 있다. WOA는 지난 2010년부터 미국에서 전 세계 6억 명의 복음주의 기독교인들을 대표하는 WEA(세계복음연맹)에 본부를 제공해 왔으며, 올리벳대는 지난 7월부터 뉴욕주 내 무려 120만여 평에 이르는 캠퍼스 부지를 WEA 본부인 에반젤리컬센터를 위해 모두 제공, 이곳이 선교사학교 및 비즈니스미션센터, 기독교정보센터(CIC), 성누가병원 등의 다양한 복음주의 기관들이 자리하는 세계선교 허브로서 기능하도록 하는 비전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총회에는 국내외의 기독교 지도자들도 축사를 보내 왔다. WEA 토마스 슈마허 사무총장은 “WOA의 제30회 총회를 축하한다”며 “특별히 WOA가 WEA와 긴밀한 관계인 것과, 이번 총회 개최지인 대한민국이 세계선교에 있어 매우 중요한 나라라는 것, WOA가 160여 개국에서 선교를 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이번 총회에서도 선교를 주요 어젠다로 설정하고 논의하고 있다는 것 등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슈마허 사무총장은 “WOA는 WEA와, 그리고 한국교회연합과도 매우 긴밀한 관계를 갖고 있다“며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혼자 사역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연합해서 지상명령을 성취하게 하셨다. 우리는 민족과 인종 등 차이를 넘어 다양한 은사를 가지고 세계선교를 해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WOA가 WEA 본부를 위해 에반젤리컬센터(evangelicalcenter.org)를 제공해 준 것은 그 같은 연합의 매우 훌륭한 예”라며 “하나님께서 WOA의 총회에 큰 은혜를 주시기를 기도하며, 이 총회가 세계선교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축복했다.

WEA 토마스 슈마허 사무총장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 한장총 정서영 상임회장
(왼쪽부터 순서대로) WEA 토마스 슈마허 사무총장,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 한장총 정서영 상임회장 ©WOA

한국교회연합 송태섭 대표회장은 “WOA 3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모든 영광을 하나님께 돌린다”며 “저는 지난 6월에 미국 뉴욕 도버와 위싱턴DC를 방문해 WOA가 이룩한 하나님의 위대한 복음 사역의 현장을 직접 돌아볼 기회가 있었다. 그때 저희 일행은 큰 감명을 받았다. 참으로 위대한 사도행전적 현장을 직접 눈으로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송 대표회장은 “WOA가 지난 30년간 한국과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160여 개국에 선교사를 파송하고 땅끝까지 복음을 증거하는 데 전력을 다해 왔다는 사실은 참으로 놀라운 주님의 역사”라며 “이는 그 어느 교단이나 선교단체도 쉽게 하지 못할 사역이기에 한국교회에 자랑이요 긍지가 아닐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위대한 복음 사역에 우리 한국교회연합과 올리벳성회가 함께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WOA 30주년을 다시한번 가슴 깊이 축하하며, 장재형 목사님과 회원 모두에게 하나님의 은총과 축복이 넘치시기를 간구한다”고 했다.

한국장로교총연합회 정서영 상임회장은 “WOA 제30회 총회 개최를 대한민국의 장로교회들을 대표해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WOA에 속한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복총회가 본 한국장로교총연합회의 회원으로서 본회뿐 아니라 한국교회 전체의 연합과 발전을 위해 크게 기여하고 있음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정 상임회장은 WOA가 대한민국에서 시작해 세계 선교에 앞장서고 있을 뿐 아니라, 탁월한 선교 전략으로 젊은이들을 전도하고 선교에 동원하며, 인재 양성에 두각을 보이는 등 한국교회와 세계교회의 모범이 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WOA가 앞으로도 세계교회의 구성원으로서 그 사명을 잘 감당해 주시기를 격려하고 축복한다”며 “이 역사적인 제30회 총회를 다시 한 번 축하드리며,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항상 함께하시길 기도한다”고 했다.

세계올리벳어셈블리 WOA
총대들이 제30회 정기총회가 열린 강원도 횡성 OAPC를 배경으로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WOA

한편 ‘올리벳’은 예수님의 공생애 사역에서 복음을 전하신 역사적인 장소인 ‘올리브나무 언덕’을 지칭하는 단어로, 예수님이 선포하신 ‘샬롬’이 온 세계에 전파되기를 소망하는 뜻을 담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세계올리벳어셈블리 #WO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