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제 허구 폭로한 건 하나님 말씀 자체의 권위
성경권위 사라진 서구 교회 몰락, 한국교회에 교훈
진리인 성경 말씀이 삶의 현장에서 우리 인도해야”

제네바 종교개혁기념비
제네바 종교개혁기념비 ©pixabay.com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31일, 종교개혁 505주년 논평에서 “종교개혁은 하나님 말씀인 성경의 권위가 중세 교황의 거짓 권위를 혁파한 하나님의 주권적 개입사건이었다”며 “오늘날 한국교회와 신자들은 성경을 하나님 말씀으로 재발견하고 성경의 진리를 삶에서 실천해야 한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논평에서 “2022년 10월 31일은 종교개혁 505주년이 되는 날이다. 아우구스티누스 수도회 소속 수도사였던 마르틴 루터(Martin Luther, 1483-1546)는 스콜라 신학이 아닌 신약성경에서 ‘이신칭의’의 진리를 발견한다”며 “그리고 1517년 10월 31일 비텐베르크(Wittenberg) 대학 정문에 로마 교황을 향해 95개조 반박문을 내건다. 이는 베드로를 첫 교황으로 간주하고 사도전승의 역사를 왜곡하여 천년 동안 교회를 더럽혔던 교황의 거짓 권위를 폭로한 시발점이었다”고 했다.

이어 “루터가 그렇게 의도하지는 않았다고 하더라도 그 사건은 향후 세계 교회사의 대전환점이 되며 신학 사상의 대격변, 나아가 유럽 전체를 정치적 대혼란과 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기도 했다”며 “이는 살아계신 하나님의 주권적 역사 개입 사건이었다”고 했다.

이들은 “교황제의 허구를 폭로한 것은 분명 살았고 운동력 있는 하나님 말씀 자체의 권위였다. 그래서 우리는 종교개혁을 거론할 때 무엇보다 ‘오직 성경(Sola Scriptura)’를 강조한다”며 “성경의 신적 권위는 계시 기록이 완성된 1세기 말 이후 비로소 루터의 종교개혁을 통해 처음으로 모든 성도에게도 반포되었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성경이 신적 권위를 지닌다는 말은 교황 등 인간의 종교회의가 이를 주장하는 데 있지 않고 그 속에서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살아계시는 진리가 시대를 초월하여 신앙과 규범의 절대 기준이 된다는 뜻”이라며 “하지만 이후 개신교회는 지금까지 성경권위 훼손에 무방비로 노출되었다. 수 세기 전부터 문서설과 역사비평학, 진화론과 무신론의 도전에 절대진리의 권위를 확정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했다.

이들은 “이제 한국교회 내에서 이단들에 의해, 교권주의자들에 의해, 교회 정치꾼에 의해 그리고 기복적이고 무속적인 번영 신학에 의해 유린당하는 성경 권위의 회복은 505주년 종교개혁 기념일의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했다.

또 “오직 성경의 권위 위에 바른 신학을 수립하고자 분투하던 개신교회는 한 세기가 지나면서 영감설 부정과 문서설의 공격에 직면한다. 종교개혁 이전에 시작한 과학혁명은 성경의 진리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성경을 과학의 기준에서 비평하기 시작한다”며 “이후 17세기 합리주의와 18세기 계몽주의는 성경권위의 근간을 흔들기 시작했다. 성경 본문 자체에서 오류를 지적하고 성경 66권의 진리성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다”고 했다.

이어 “텍스트 기원을 문제 삼는 역사비평학의 도전 앞에서 개신교 신학은 성경의 신적 권위를 완벽하게 변호하지 못 한다”며 “진리의 요건인 논리적 일관성이나 구조적 통일성, 주제의 단일성을 제시하지 못한 개신 교회의 성경관은 문서설과 역사비평학에 성경권위를 결국 넘겨주게 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성경권위가 사라진 서구 교회가 어떻게 몰락해 갔는지는 우리는 지난 역사를 통해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이는 한국교회가 성경권위를 다시 확립하지 못할 때 우리가 겪을 몰락의 길을 미리 보여준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종교개혁은 ‘오직 성경’(sola scripture)이라는 모토를 근본적으로 추가함으로써 성경의 본질로 돌아가는 선언이었다”며 “이제 한국교회가 개혁교회의 전통이 성경적 본질로 돌아가는 것임을 기억하고, 반성경적 기복신앙, 주술신앙, 배금신앙 등과 같은 우상숭배를 멀리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드러난 한국교회 신자 감소의 근본 문제는 성도들의 진리 확신 부재에 있다”며 “지난 3년 동안 하나님 앞에서 홀로 서는 신앙의 바탕은 거의 갖추어져 있지 않았다. 의식(儀式)과 예전(禮典) 중심에만 길들여진 성도들의 신앙은 처참했다. 교회 지도자들의 깊은 반성이 반드시 필요하며 성경강론 중심의 성도 양육이 무엇보다 절실함을 깨달아야 한다”고 했다.

샬롬나비는 “우리나라에 처음에 복음이 들어왔을 때 성경을 하나님 말씀이요 진리로 믿었던 성도들은 세상의 빛과 소금이었다”며 “오늘날 한국교회가 다시 한 번 살아나기 위해서는 성경을 진리로 믿고 그것을 삶에서 실천하여 한국사회의 소망의 빛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교회 갱신의 원리는 단순하며 심원하다. 성경 말씀이 진리로서 우리의 삶의 현장에서 우리를 인도해야 한다. 그렇게 할 때에 종교개혁의 정신이 다시 실천되어 한국교회가 소생하고 건강하게 나아갈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종교개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