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가 30일 주일예배 설교 전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과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30일 주일예배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자와 가족들을 위로하며 함께 기도했다. 오정현 목사는 네 차례의 주일예배 설교를 전하기에 앞서 희생자와 유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오 목사는 “어젯밤에 너무나 가슴 아픈 엄청난 일이 일어났다. 저는 안타까운 목자의 심정을 가진 목회자로서 또한, 자녀를 가진 부모의 마음으로 큰 슬픔을 당한 모든 유족들에게 하나님의 특별한 위로가 있기를 마음모아 기도한다”며 “또한 부상당한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위해서도 기도한다”고 전했다.

이어 “교회는 시대의 어려움을 감당하고 잘못된 것은 바로잡는 사명을 이뤄내야 한다. 예수님을 닮아가는 제자들인 우리는 아픔을 당한 모든 분들을 위해 전심으로 기도하고, 회복을 넘어 진정한 복음의 소망이 넘치는 부흥을 위해 헌신해야 한다”고 했다.

오 목사는 “함께 고통당하고, 함께 기도하고, 함께 마음을 묶어 헌신함은 물론이고, 복음으로 회복과 부흥의 실체를 경험하는 거룩한 자리에 동참해야 할 것”이라며 “예수님만이 시대를 변화시키고 치유하고 회복시키는 유일한 소망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사랑의교회는 “우리의 섬김과 헌신을 통해 우리를 위해 일 해 주실 하나님의 역사를 기대한다. 그리고 하나님의 소원과 비전에 집중할 것”이라며 “사랑의교회는 한국 교회와 함께 회복을 넘어 부흥을 향한 진정한 사명을 실천 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이태원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