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리교 남부연회 목원대에 후원금 전달
외국인 유학생 후원금 전달식에서 감리교 남부연회와 대학 관계자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원대

목원대학교(이희학 총장)는 기독교대한감리회 남부연회 산하 평신도단체인 남선교회연합회, 여선교회연합회, 장로회 등으로부터 외국인 유학생을 위한 후원금 500만원을 전달받았다고 지난 23일 밝혔다.

후원금은 목원대 ‘사랑의 샘터’(대표 유병부 국제협력처 교수)의 점심 봉사 지원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사랑의 샘터는 외국인 학생의 유학 생활 안정화 및 선교를 목적으로 지난 2006년부터 17년째 매 학기 주 1회씩 목원대 채플에서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점심을 제공하고 있다. 사랑의 샘터를 운영하는 유병부 교수는 조리사 자격을 취득해 외국인 학생에게 손수 조리한 음식들을 제공하고 있다.

후원금 전달식에는 남부연회 강판중 감독과 백기남 총무, 남부연회 산하 평신도단체인 남선교회 연합회장 오종탁 장로와 총무 홍석산 장로, 여선교회 연합회장 권현주 장로, 장로회 총무 김진권 장로 등이 참석했다.

남부연회 강판중 감독은 “목원대가 국제적인 기독 인재 양성에 크게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남부연회 남선교회 연합회장 오종탁 장로는 “목원대가 외국인 학생을 위한 훌륭한 선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학생을 후원하고 돕는 일에 앞장서고 있어 기쁜 마음으로 후원하게 됐다”며 “좋은 학생들이 목원대에 많이 와서 자국에 돌아간 뒤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인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희학 총장은 “남부연회 평신도단체에서 보내준 감사한 마음은 외국인 유학생들의 적응을 돕고, 자국에 가서 복음을 전하는 인재로 성장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며 “외국인 학생들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목원대 #이희학총장 #기독교감리회남부연회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