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엘기도회
다니엘기도회 운영위원장 김은호 목사(앞줄 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 전달식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다니엘기도회 운영위원회
다니엘기도회 사랑의헌금 운영위원회가 지난 23일 서울 오륜교회(담임 김은호 목사)에서 탈북민교회 10곳에 승합차(스타리아 11인승)를 지원하기로 하는 전달식을 진행했다.

운영위 측은 “탈북민교회 대부분이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 10개 교회에 승합차가 전달되어, 탈북민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목회자들의 사역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이번에 차량을 전달받은 교회는 거룩한빛비전교회(김영녀 강도사), 뉴코리아교회(정형신 목사), 새터교회(강철호 목사), 열방샘교회(이성규 목사), 예수마음교회(이무열 목사), 장대현교회(임창호 목사), 포항주찬양교회(이숙현 목사), 하나로드림교회(송혜연 목사), 길동무교회(정순희 목사), 한꿈교회(임용석 목사) 총 10곳이다.

차량을 전달받게 된 새터교회 강철호 목사는 “많은 성도들의 사랑이 담긴 이 차를 타고 북한 땅에 가서 복음 전하는 것을 꿈꾸게 되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했다.

이에 다니엘기도회 운영위원장 김은호 목사는 “이번에 차량을 지원받은 교회 뿐만 아니라 다른 탈북민교회들도 하나님의 임재가 충만한 교회가 되어 많은 영혼들을 구원하길 기도한다”고 전했다.

사랑의헌금은 ‘은혜의 강물 나를 통해 흐르리’라는 주제로 다니엘기도회 기간에 매일 드려지는 헌금이며, 별도의 운영위원회를 통해 다양한 영역에서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해지고 있다.

다니엘기도회는 매년 11월 1일부터 21일 동안 예배, 회복, 연합의 기치를 내걸고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는 초교파 기도회다. 2021년에는 113개 국가에서 14,740개 교회가 참여했다. 올해도 11월 1일부터 21일까지 오륜교회에서 진행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