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제107회 총회
지난 19일 예장 합동 제107회 정기총회 개회예배가 진행되던 모습 ©김진영 기자
예장 합동 측이 21일 제107회 정기총회 셋째날 회무에서 ‘총신대 운영이사회’ 제도 복원 여부를 현장에서 바로 결정하지 않고, 해당 문제를 임원회에 맡기기로 했다.

이날 정치부는 “총신대 운영이사회를 제103회 총회 때 통과된 총신대 운영이사회 규칙대로 원상회복해 달라”는 총신조사처리및중장기발전연구위원회 청원 대로, 총신대 운영이사회를 복원할 것을 본회에서 결의해 달라고 요청했다.

합동 측은 지난 2019년 제104회 총회에서 총신대 운영이사회 제도 폐지를 결의했다. 운영이사회는 예장 합동 측의 독특한 제도로, 총신대를 운영하는 법인이사회에 총회 의견을 반영하는 일종의 가교 역할을 했었다. 하지만 “지나치게 정치적”이라는 등의 비판이 꾸준히 제기됐고, 결국 폐지에까지 이르렀다.

이 운영이사회 복원안에 대해 이번 제107회 총회에서는 “복원하면 또 정치판이 될 것”이라는 등 부정적 견해와 “지금의 총신대가 있기까지 운영이사회가 많은 역할을 했다”는 등 긍정적 견해가 엇갈렸다.

부총회장 오정호 목사는 “임원회에 맡겨주시면 정말 총신대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임원들이 최선을 다해서 중재할 것은 중재하고, 강하게 해야 할 것은 강하게 해서 총신대의 위상을 세울 뿐 아니라 총회 직영 신학교로서의 권위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해당 문제를 임원회에 맡겨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총회장 권순웅 목사도 “임원회에 맡겨주시면 운영이사회 존속과 못지 않은 총신 개혁을 할 수 있도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결국 이 같은 제안이 총대들에게 받아들여졌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총회 #예장합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