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플라워교회
중국에서 기독교 사립학교를 시작한 바 있는 메이플라워교회는 제주도에서도 성경을 기반으로 한 어린이 교육 프로그램을 지속했다. ©한국 VOM
중국을 떠나 제주도에 왔던 선전개혁성결교회, 이른바 ‘메이플라워교회’ 성도들이 최근 한국 순교자의 소리(대표 현숙 폴리, 이하 한국 VOM)의 ‘기독교 핍박 훈련’을 받았다고 한국 VOM이 20일 전했다.

한국 VOM에 따르면 제주에서 있었던 이 훈련의 마지막 시간에 직접 참석한 성도는 소수였고, 대다수는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61명의 성도 가운데 대부분이 이 훈련 전에 태국으로 갔기 때문이라고. 나머지 성도들도 훈련을 받고 며칠 뒤 제주를 떠났다고 한다.

한국 VOM은 “현재 그들은 방콕에 있는 유엔UN 난민 사무소에 난민 지위를 신청한 후, 몇 개의 호텔에 나뉘어 조용히 지내며 유엔 난민 기구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이 교회 성도들은 지난 2019년 신앙의 자유를 찾아 중국을 떠나 제주도에 왔고, 한국 정부에 망명을 신청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막노동을 하며 자력으로 생계를 유지해왔다고 한다. 그러나 여러 번 망명을 거부당한 뒤, 다시 타국으로 도피하기로 결정했다고.

현숙 폴리 대표는 “이 교회의 목표는 공식적인 난민 지위를 얻는 것”이라며 “그래야만 단기적으로 중국으로 송환하는 것을 막을 수 있고, 장기적으로 미국 같은 나라에 영구적으로 정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국 VOM 측에 따르면 이 교회 판용광 목사는 지난 2012년 미국 ‘필라델피아 성서개혁교회’의 감독 아래 선전개혁성결교회를 세웠다. 판 목사는 외국 종교 단체와의 이러한 관계로 인해, 2014년부터 주 2회 이상 당국의 조사를 받기 시작했다는 것.

폴리 대표는 “판 목사님이 중국 공산당이 승인한 ‘삼자애국운동’에 가입하기를 거부하자, 당국은 이 교회가 운영하는 초등학교가 있는 건물주를 압박해 이들을 퇴거시켰다”며 “무신론과 공산주의를 세뇌시키는 국립학교에 자녀들을 보내고 싶지 않았던 이 교회 성도들은 2019년 투표를 통해 교인 전체가 중국을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VOM은 이 교회 성도들이 제주도에 머물렀던 지난 3년 동안, 1년에 여러 차례 방문해 기독교인이 삶에서 겪는 핍박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에 대해 며칠 동안 훈련시켰다.

폴리 대표는 “순교자의 소리가 한국에 도착한 이 성도들을 처음으로 맞이했고, 한국을 떠나는 그들을 마지막으로 배웅하는 단체가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하나님께서 그 교회를 여기에 보내신 이유는 그들이 우리 순교자의 소리와 함께 핍박과 신실한 증인에 대하여 성경이 어떻게 가르치는 지를 배우기 위함이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한국의 많은 교회와 사역 단체와 변호사들이 그 성도들을 도왔다”며 “그 과정에서 순교자 소리가 감당한 역할은 그 성도들이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비하도록 준비시켜 주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하나님께서는 기독교인이 삶에서 겪는 핍박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을 그 성도들에게 상기시키는 역할을 순교자의 소리에게 맡기신 것 같다”며 “하나님께서 어디로 보내시든지, 그 성도들이 하나님의 신실한 증인이 될 수 있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