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프린스 구네라트남 목사
故 프린스 구네라트남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세계오순절협회(PWF) 직전 총재였던 말레이시아 갈보리교회 프린스 구네라트남 목사가 지난 8일 별세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따르면 구네라트남 목사는 1978년 여의도순복음교회 국제교회성장연구원(Church Growth International, CGI) 창립 회원으로 가입한 뒤 여의도순복음교회의 교회 성장 모델에 깊은 감동을 받고 이슬람 국가인 말레이시아에서 갈보리교회를 성도 1만 명이 모이는 최대 교회로 성장시켰다.

1972년 갈보리교회에 부임한 구네라트남 목사는 쿠알라룸푸르에만 6개의 지교회를 개척하고 인근에 18개 교회를 개척했으며 세계 선교의 열정을 품고 케냐와 캐나다, 인도네시아에 4개 교회를 세우기도 했다고 한다.

CGI 이사로 조용기 목사와 깊은 교제를 가져온 구네라트남 목사는 생전에 한 인터뷰에서 “조용기 목사님은 오늘의 갈보리교회를 있게 한 장본인”이라고 고백했다고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