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브
강연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슈브
‘성경을 기반으로 페미니즘을 공부하는 청년단체’ 슈브(Shub)가 최근 서울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이기복 목사(바른여성선교회 공동대표)를 초청해 ‘하나님의 눈으로 보는 페미니즘’이라는 주제로 강연회를 개최했다.

이기복 목사는 하나님이 남성 뿐 아니라 여성도 지으셨고 그렇기 때문에 여성에게 ‘돕는 자’로서 귀한 사명을 주셨다고 말했다. 또한 예수님께서 사마리아 여인을 찾아가셨는데, 이는 그 시대 관습을 고려하면 파격적이었다며, 예수님의 한 영혼을 향한 사랑을 보여준다고 했다. 이어서 페미니즘을 세대별로 나누어 현재 급진적이게 된 페미니즘에 대해서 설명하며 강의를 마쳤다.

2부 순서로 페미니즘에 대한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학생들은 “넌크리스천 페미니스트인 친구에게 성경적인 내용을 빼고 어떻게 페미니즘에 대해서 설명할 수 있는가”, “여자는 교회 안에서 잠잠하라(고전 14:34)는 말씀에 대해서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 등을 질문했다고 한다. 이에 이기복 목사는 당시 그 말씀이 쓰여진 맥락과 배경을 근거로 답변을 이어나갔다. 또한 슈브 청년단체와 바른여성선교회를 소개하기도 했다.

슈브
이기복 목사가 강연하고 있다. ©슈브
김정효 이화여자대학교 교수는 하나님의 올바른 가치관을 지닌 이화여자대학교의 다음세대가 깨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유진 슈브 대표는 “한국 여성 지성의 상징인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성경적 가치관의 올바른 여성관에 대한 강연을 개최하게 되어 뜻깊다”며 “이번 강연을 시작으로 많은 여대생들에게 하나님의 성품이 전달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