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퀴어> <남의연애> 관련 기자회견
SKT 앞에서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반동연 제공

지상파 3사(KBS, MBC, SBS)와 SK텔레콤이 합작해 만든 OTT 서비스 웨이브(wavve)의 예능 프로그램 <메리퀴어>와 <남의연애>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두 프로그램은 각각 ‘국내 최초 리얼 커밍아웃 로맨스’ ‘국내 최초 남자들의 연애 리얼리티’를 표방하고 있다. 소위 ‘동성애 코드’라는 지적이다.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자유인권실천국민행동,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25일 각각 서울 SKT 본사와 웨이브 사무실이 있는 영등포구 포스트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프로그램과 관련해 두 회사를 규탄했다.

이들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 사회가 점점 성적으로 문란해지고 성윤리규범이 파괴되고, 청소년들이 방종의 길로 빠지게 된 원인은 대부분 이러한 대기업들과 방송사들의 무책임한 돈벌이 경영 때문”이라며 “‘동성애’까지 버젓이 방송하게 된 현실이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했다.

이들은 “이는 음식물에 해로운 발암물질을 첨가하는 것처럼, 우리 자녀들과 다음세대를 이끌 청소년들에게 독극물을 주입하는 것과 같기에 결코 좌시할 수 없는 것”이라며 “동성애는 자연질서를 벗어난 역리이며, 남자와 여자의 결합으로 이루어지는 가족제도를 파괴하는 성적 일탈 헹위이기에 결코 권장할 사안이 아니”라고 했다.

“그런데 OTT 서비스를 통한 방송을 통해 불건강한 삶을 사는 주인공들을 미화시켜 계속 내보낼 경우 감수성이 예민하고 모방 충동이 강한 청소년들은 쉽게 따라할 수밖에 없다”는 것.

이들은 “이는 자녀를 가진 부모들에게 큰 걱정거리이며, 국가나 사회적으로 큰 재앙”이라면서 “올곧고 건강하게 자라 다음세대의 주역으로 우뚝 서야 할 청소년들의 미래를 파괴하며, 성인들에게까지 가치관의 혼란을 안겨주는 건 그들의 삶을 파멸로 이끄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메리퀴어> <남의연애> 관련 기자회견
웨이브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반동연 제공
이어 “‘메리퀴어’와 ‘남의연애’를 비롯한 동성애물의 방송과 제작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SKT라는 대기업이 당면한 국가적 이슈인 ‘저출산·고령화 문제’에 대한 아무런 고뇌와 성찰이 없는 모습에 크게 실망하며 분노한다. 도대체 국가관이 있고, 사회적 책임의식을 갖고 있는 대기업인지 의심스럽다. 아무리 경제 이익에 급급해도 출산과 무관한 동성애자의 짝짓기를 통해 시청률을 높여 돈벌이를 하겠다는 발상은 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