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호 목사
박진호 목사

하나님이 실존한다는 것이 확실하다면 그 다음에는 그 분이 어떤 분인지 알아나가야 합니다. 그런데 피조물인 인간은 그분의 실체를 알 수 없습니다. 하나님 쪽에서 먼저 당신을 보여주어야만 알 수 있고 그것도 그분이 보여주는 만큼만 알 수 있습니다. 그것을 신학적 용어로 계시(啓示)라고 부릅니다.

지난주에는 가장 기본적인 계시 두 가지를 알아봤습니다. 첫째 인간 외부의 자연을 보면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알 수 있습니다. 인간의 생존을 위한 모든 여건을 자연 속에 무료로 다 마련해 놓았기에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이 인간을 사랑하려는 목적으로 만물을 창조하셨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둘째는 인간의 내면에 하나님이 어떤 분인지 알 수 있는 요소가 있습니다. 인간은 선과 악을 구별하여서 선하게 살려는 도덕성이 있습니다. 또 스스로 제한된 존재임을 인식하고 절대자와 영원에 대한 소망을 가집니다. 그래서 하나님은 절대적으로 선하고 거룩하신 분으로 영원토록 자존하시는 분임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 둘은 하나님에 대한 객관적 지식으로 그치지 내 자신의 삶과 인생에서 그분과 직접적인 교통을 한 것이 아닙니다. 그래서 이를 일반계시라고 부릅니다.

비유를 하자면 바이든 대통령의 신상명세와 정책 등은 미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다 아는 객관적 사실입니다. 그것만 알아선 바이든과 나와는 아무 관계가 없습니다. 바이든도 나를 알고 있고 수시로 연락이 가능하고 만나서 어떤 일을 함께 행해야, 같이 골프라도 칠 수 있어야 바이든을 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바이든에 대해서 아는 객관적 지식과 바이든 그를 개인적으로 아는 주관적 앎의 차이입니다.

마찬가지로 하나님이 좋으신 분으로 전능하신 존재라는 사실을 아는 것만으로는 자기와는 아무 관계가 없습니다. 사실상 하나님을 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여전히 그분은 초월적인 존재로 남게 됩니다. 지금껏 설명 드린 대로 그분은 하나님이 아니라 하늘에 계신 신령한 존재인 하느님이요, 창조주가 아니라 만물을 만들고 손을 놓고 계신 조물주에 불과합니다.

하나님이 정말로 이 땅을 창조하고 영원히 주관 통치하시는 분이라면 반드시 인간사회에 직접 개입해야 합니다. 개인의 삶과 인생을 당신의 뜻에 합당하게 거룩하게 인도해야 하고 또 인간 공동체의 역사를 당신의 계획대로 이끌어가야 합니다.

실제로 하나님은 당신의 백성과 직접적이고 개인적인 관계를 당신께서 맺으시고 당신의 일정과 방식대로 인도하고 계십니다. 하나님과 그분의 백성끼리는 서로 교통 교제 동행이 가능합니다. 이는 그분을 주관적으로 아는 것이므로 특별계시라고 부릅니다.

다시 강조하지만 하나님이 만약 그렇게 당신을 계시하지 않으면 하나님이 실존하고는 있지만 인간 당사자로선 그분이 안 계신 것과 같습니다. 그래서 모든 인간이 갖고 있는 하나님에 대한 지식의 정도에 따라, 또 그분이 어떤 분인지 아는 내용에 따라 네 부류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째는 하나님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끝까지 우기고 이 땅이 전부이므로 자기 뜻에 따라 풍요와 안락만 맘껏 추구하는 자입니다. 죽을 때가 되어서야 뒤늦게 후회하고 회개한들 이미 늦은 사람입니다.

둘째는 하나님이 실존하는 것은 인정하지만 어떤 분인지 전혀 알지 못하고 알려고도 하지 않는 자입니다. 바꿔 말해 하나님은 당신을 인간에게 계시해주는 존재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분은 인간 세상과 초월해서 존재하기에 인간의 역사에 개입하지 않는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인간이 스스로 각성하고 깨달은 진리대로 살면 그만입니다.

그러나 하나님이 실존하는 것은 분명하니까 죽은 후에 착하게 살았느냐 악하게 살았느냐 여부로 구원과 심판으로 나눠진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행위로 구원을 얻는다, 혹은 스스로 각성하고 득도해야 한다, 또 그러면 인간은 하나님의 자리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종교로 발전합니다. 이런 생각을 갖는 사람은 또 그런 종교들을 찾아갑니다.

셋째는 하나님은 살아 계시고 그분에 대한 객관적 지식만 가진 자입니다. 그분은 선하시고 인간을 사랑하시는 전지전능하신 분으로만 알고 있지 개인적인 관계는 전혀 없습니다. 그래서 그분의 전능성에만 의존하여 어려운 일을 해결 받는 것이 믿음의 전부입니다. 하나님과 자기와 무슨 관계인지 알지 못하고 그분이 자기에게 무엇을 바라는지 관심이 없습니다. 이는 기복주의 신앙이고 미신과 우상숭배 종교들도 이에 해당됩니다.

마지막 네 번째는 하나님과 실제로 교제하면서 그분을 주관적으로 알고 있는 자입니다. 그분이 나에게 원하는 대로 살아가고 있으며 그분의 뜻을 따르면서 그분께 받은 소명을 자기 삶과 인생을 통해 실천하는 사람입니다. 이 네 번째 사람만이 기독교 신자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작금 교회 안에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더 많습니다. 많은 신자들이 행위구원과 기복주의를 믿고 있고 교회가 그렇게 가르치기까지 합니다. 어떤 이는 스스로 인격을 도야하며 진리를 각성해서 득도하려고 합니다. 나중에 그런 자들이 예수님을 만나면 주님이 무슨 말을 하시겠습니까? 주님으로선 당신과 아무런 개인적인 관계가 없었으니까 당연히 “내가 너희를 도무지 알지 못하노라”고 선포하실 것입니다.

2021/10/6

* 이 글은 미국 남침례교단 소속 박진호 목사(멤피스커비우즈한인교회 담임)가 그의 웹페이지(www.whyjesusonly.com)에 올린 것을 필자의 허락을 받아 게재한 것입니다. 맨 아래 숫자는 글이 박 목사의 웹페이지에 공개된 날짜입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