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1일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토트넘 홋스퍼 1군 선수 및 코치들과 함께 초록우산 인재양성 아동을 대상으로 ‘코칭 세션(Coaching Session)’을 진행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11일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토트넘 홋스퍼 1군 선수 및 코치들과 함께 초록우산 인재양성 아동을 대상으로 ‘코칭 세션(Coaching Session)’을 진행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지난 11일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토트넘 홋스퍼 1군 선수 및 코치들과 함께 초록우산 인재양성 아동을 대상으로 ‘코칭 세션(Coaching Session)’을 진행했다.

이번 코칭 세션은 프리시즌 투어를 위해 방한한 토트넘 홋스퍼가 축구 분야에 재능 있는 아동들에게 뜻깊은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트넘 홋스퍼 글로벌축구개발 코치진은 세계 각국에서 아동들의 신체 능력과 긍정적인 사고 증진을 위해 세계 정상급 수준의 프로그램, 워크숍 및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토트넘에서 개발한 정통 훈련 방법을 통해 어린 선수들이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인재양성사업 ‘초록우산 아이리더’를 통해 각 분야에 재능 있는 아동이 경제적 여건에 굴하지 않고 숨겨진 재능과 잠재력을 키워 꿈을 성취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11일 오후 2시 30분부터 로꼬풋살아레나 신목동점에서 90분간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토트넘 홋스퍼 1군 선수 에릭 다이어(Eric Dier), 자펫 탕강가(Japhet Tanganga), 트로이 패럿(Troy Parrott), 말라치 파간 월콧(Malachi Fagan-Walcott) 및 클럽 앰배서더 레들리 킹(Ledly King) 그리고 코치 섀넌 몰로니(Shannon Moloney), 제롬 베이커(Jerome Barker)와 인재양성 아동 22명이 참여했다. 코칭 세션은 선수 및 코치들이 아이들과 함께 운동하며 축구 관련 전문 지식과 노하우 등을 전하고, 기념사진 촬영과 선수들의 사인을 받는 순으로 진행됐다.

코칭 세션 참여 아동들에게는 오후 6시부터 진행된 ‘오픈 트레이닝 세션(Open Training Session)’에 참관해 손흥민 선수를 포함 토트넘 선수들이 실제 훈련하는 모습을 참관할 기회가 주어졌다.

토트넘 홋스퍼 에릭 다이어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꿈을 키워가는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오늘의 경험이 아이들에게 앞으로도 축구장 안팎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오늘 아이들과의 만남 덕분에 프리시즌 투어를 의미 있게 시작했고, 더 많은 팬들과의 만남이 기대된다”고 했다.

코칭 세션에 참여한 오하람 학생(16세)은 “공부와 진학 문제 등으로 고민이 많았는데, 오늘 행사를 통해 지치지 않고 다시 꿈을 향해 매진할 자신감과 용기를 얻었다”고 전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축구 분야 재능 아동들이 세계 정상의 선수들과 함께 뛰며 계속해서 축구를 이어나갈 수 있는 힘을 얻었다”며 “바쁜 일정 속에서도 아이들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귀한 시간을 내준 토트넘 홋스퍼에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