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퀴어축제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 규탄 기자회견
서울광장 퀴어축제 관련 오세훈 서울시장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7일 서울시청 앞에서 열렸다. ©일사각오구국목회자연합
서울시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이하 시민위)가 지난달 15일 서울광장에서 퀴어축제를 오는 16일 개최할 수 있도록 승인하기 전, 약 2만6천명이 서명한 승인 반대 요청이 직소민원 형식으로 서울시에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건강한경기도만들기경기도민연합, 동성애반대국민연합 등 여러 단체들로 구성된 ‘서울광장퀴어행사반대서명운동’은 7일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다. 그러면서 시민위가 이를 무시하고 서울광장에서의 퀴어축제를 승인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또 최근까지 약 1만4천 명을 더해 총 약 4만 명의 반대 서명을 확보했다며 “서울시의 즉각적인 서울광장 퀴어행사 중단 조치를 강력히 요구하는 바”라고 했다.

이들은 “퀴어문화축제는 동성애자의 인권 보호와 평등이라는 슬로건을 갖고 있지만, 그 실상은 전혀 인권과 평등과는 거리가 먼 음란한 성축제일 뿐”이라며 “남녀노소 서울시민들의 쉼터인 서울광장에서 이런 일이 벌어져선 안 된다”고 했다.

특히 이들은 서울시에 △서울광장 퀴어행사 허용에 대한 최종 책임자는 누구인가? 시민위가 서울광장 퀴어행사 승인을 결정하고 책임을 질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무엇인가? △시민위는 서울시장이 (위원을) 임명하는 것이 아닌가? 그렇다면 서울시장이 시민위 결정에 따라야 하는 근거가 무엇인가? 서울시장은 서울광장 퀴어행사 승인에 대한 책임이 없는가? △시민위가 퀴어행사 승인의 조건으로 신체과다노출과 청소년보호법상 금지된 유해 음란물 판매·전시를 해선 안 된다고 했는데, 이에 대한 실효성이 있는 감독과 책임성 있는 행정조치가 무엇인가? 등을 공개 질문하고 답변을 요청했다.

아울러 이들은 “서울시청광장에서 동성애퀴어행사를 개최하는 것을 강력히 반대하며 이를 무시하고 강행할 경우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며 “대신에 정부나 서울시(의회)가 공식후원하는 장애인, 다문화가정, 고아, 독거노인, 희귀난치병 환우, 탈북청소년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국제인권윤리박람회를 개최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퀴어축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