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와 청평화시장 상인회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 기빙플러스는 청평화시장 상인회가 취약계층 자립을 위해 5천만 원 상당의 의류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청평화시장 상인회는 청평화패션몰 4층에서 매장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의 모임이다. 이곳에서 매장을 운영하는 상인들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었음에도 어려운 이웃을 돕자는 데 뜻을 모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부한 의류는 기빙플러스 전 매장에서 판매되며, 판매 수익금은 기빙플러스 매장 내 장애인과 시니어 등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자립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청평화패션몰 박정수 4층 상인회장은 “코로나19와 경기침체 등으로 모두가 힘든 상황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서로 도우며 함께 일어서자는 생각으로 함께 일하는 상인들과 의류를 기부하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상인들과 함께 더 따뜻한 사회를 만드는 데 힘쓰겠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김인종 기빙플러스본부장은 “다른 사람을 위하는 마음은 실천할 때에 더욱 빛이 난다”며 “취약계층이 스스로 일어나는 힘을 기를 수 있도록 온정을 나눠주신 청평화패션몰 4층 상인회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청평화시장 상인회는 밀알복지재단에 지난 2020년 3억 원 상당의 의류와 잡화를 기부하고, 취약계층 일자리 기금 조성을 위한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재고·이월 상품을 기부 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자원 순환으로 환경을 보호하는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나눔스토어다. 재고 상품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함에 따라 ESG 경영 실천을 희망하는 기업들의 기부처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1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