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밀알복지재단과 (주)올레인터내셔날 관계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밀알복지재단 제공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은 ㈜올레인터내셔날(대표 장민준)으로부터 1천만 원의 후원금과 2억7천3백만원 상당의 의류를 기부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기부된 물품들은 ㈜올레인터내셔날이 일부 사업을 정리하면서 발생한 재고와 이월 상품이다. 추후 기빙플러스에서 판매되며 수익금은 기빙플러스에서 일하는 장애인, 시니어 등 취약계층 직원들의 월급으로 사용된다.

후원금 1천만 원은 어려운 가정 형편으로 치료 중단 위기에 놓인 저소득가정 장애아동의 의료비로 쓰인다.

㈜올레인터내셔날은 꾸준히 나눔을 실천해 온 착한 기업이다. 특히 ㈜올레인터내셔날 장민준 대표는 2013년부터 아내를 위한 결혼기념일 선물로 매 년 1천만 원을 기부해 밀알복지재단의 1억 원 이상 고액후원자 모임 ‘컴패니언 클럽’의 1호 후원자로 위촉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취약계층을 위해 자사 상품을 꾸준히 기부하면서 지난해 기준 누적 현물 기부액만 2억8천만 원을 돌파했다.

㈜올레인터내셔날 장민준 대표는 “후원을 시작한 지 올해로 10년이 되었다. 긴 시간동안 후원을 이어올 수 있음에 기쁘고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더 낮은 곳에 손을 내미는 것을 멈추지 않겠다”고 전했다.

밀알복지재단 김인종 기빙플러스본부장은 “오랜 시간 변함없이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위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 준 ㈜올레인터내셔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밀알복지재단은 취약계층과 ㈜올레인터내셔날을 이어주는 다리의 역할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기빙플러스는 기업으로부터 재고·이월 상품을 기부 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자원 순환으로 환경을 보호하는 기업사회공헌(CSR) 전문 나눔스토어다. 재고 상품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함에 따라 ESG 경영 실천을 희망하는 기업들의 기부처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18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밀알복지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