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니스트클럽
어니스트클럽 창립기도회가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어니스트클럽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기도회를 갖고, 공식 창립했다. 어티스트(Honest)클럽은 그 이름처럼, 기독교인 정직운동을 펼쳐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주요 조직은 △지도목사 김진홍 목사·피종진 목사 △대표총재 황교안 전 국무총리 △상임총재 유정복 인천시장 당선인·윤형주 장로·윤상현 의원(국민의힘) △상임회장 손재경 목사 △사무총장 고해현 목사 등이다.

이날 행사는 1부 예배와 2부 기도회 순서로 진행됐다. 먼저 예배는 손재경 모사의 인도로 손창석 선교사(강남섬기는교회)의 대표기도, 홍영섭 목사(이태원선교회)의 성경봉독, 박용배 목사(청라사랑의교회)의 설교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설교한 박용배 목사는 “대한민국은 복음을 전해야 할 선교의 사명을 가진 나라다. 정직운동을 통해 새로운 영적 바람이 불어야 할 것”이라며 “진짜 애국하는 일은 정직과 복음 운동을 펼치는 것이다. 이를 통해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대한민국이 거듭나야 할 줄 믿는다”고 전했다.

어니스트클럽 고문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축사에서 “거짓이 난무하는 사회 속에서 살고 있다. 이런 것들이 올바른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공감대를 넓히고, 나아가 복음통일의 길을 안내할 수 있기는 어니스트클럽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상현 의원은 영상 축사를 통해 “21세기 대한민국이 진정한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도덕적 재무장이 필요하다. 어니스트클럽이 정직운동을 통해 대한민국을 다시 세울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했다.

이후 2부 기도회에서 참석자들은 △나라와 민족 △완전한 코로나 종식 △기독인의 정직성 회복 △차별금지법 반대 △어니스트클럽 휘원 100만 명을 위해 기도했다.

한편, 어니스트클럽은 앞으로 매월 기도회를 갖고, △개인·회사·단체를 대상으로 한 연례 시상식 △정직한 마켓과 소비자의 교류 정착 △정직을 상징하는 배지와 스티커 사용 △명절 캠프 △월드크리스마스송 페스티벌 등의 사역을 펼쳐갈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