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든가연
브라질 아마존으로 떠는 이가연 PD ©CGNTV
CGNTV가 유튜브 KNOCK노크(이하 노크) 채널 신규 콘텐츠 <어디든가연>을 선보였다. 넌크리스천도 볼 수 있는 콘텐츠로 복음을 전해온 ‘노크’ 채널은 여름 아웃리치 시즌을 맞아 선교지 오지를 탐방하는 여행기를 제작했다.

<어디든가연>은 노크 채널 최초로 PD가 직접 출연해 여행기를 들려준다. 첫 여행지는 서울에서 가장 먼 브라질 아마존으로 총 이동시간만 96시간이 걸렸다.

노크 이가연 PD가 만난 지구 반대편의 아마존은 어떤 모습일까. 치안 문제로 우려했던 것과 달리 브라질 첫인상은 자유롭고 친절했다고 한다. 수상가옥 마을에서는 아이들이 더우면 물에 뛰어 들어가서 놀고, 돌고래와 함께 수영도 하는 등 자연 그대로의 모습도 볼 수 있었다고.

한편, 아마존 물줄기를 따라 마약을 거래하며 중독에 빠진 사람들도 많았다고 전했다. 아마존에서 사역하는 선교사님들은 마약상을 하는 청년들과 오랜 시간 교제하며 하나님께 돌아오기를 기도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 열매로 마약을 끊고 예배자로 변화된 아이들 모습을 보며 이가연 PD는 ‘이래서 해외선교가 꼭 필요하구나’ 느끼는 귀한 시간이었다고 고백했다.

이가연 PD가 <어디든가연>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모습은 무엇일까.

“점점 살기 각박해지고 있잖아요. 경제적으로도 그렇고, 환경적으로도요. 그런데 브라질에서 만난 사람들은 우리보다 훨씬 살기 어려운 환경에서도 하늘을 보며 행복해하고 기도하면서 행복한 삶을 살고 있었어요. 지금 뭔가 상황이 바쁘고 분주한 분들이 보시고 조금이라도 여유를 찾고 ‘우리가 말씀만으로도 기뻤지’ 하는 것을 느끼셨으면 좋겠어요.”

이가연 PD가 만난 아마존의 모습은 오는 7월까지 매주 토요일 노크 채널에 업로드 되며, <어디든가연>은 아마존 편 이후 계속해서 여러 선교지를 방문해 시청자들에게 재미있고 친근하게 선교지를 소개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