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족보건협회
최근 런던에서 열린 세미나의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족보건협회
영국 런던 및 웨일즈 카디프에서 한인 교회들을 중심으로 성경적 성가치관 교육 및 에이즈 예방 세미나가 열린다고 한국가족보건협회(대표 김지연)가 20일 밝혔다.

최근 런던에서 열린 세미나 강사로 참여한 김지연 대표는 “국내가 온통 차별금지법으로 시끄러운 와중이라 좀 망설여졌지만 영국 현지 한인 교회들 역시 우리와는 비교도 안 되는 심각한 악법의 폭정 속에 살고 있기에 현지 목사님들과 성도님들의 귀한 초청에 순종해 영국땅을 밟았다”고 했다.

김 대표는 “안티차별금지법 운동의 원조 국가인 대한민국의 외침을 듣기 위해 영국땅까지 불러주시고, 함께 회개하고 결단하는 시간을 준비하신 현지 한인 교회를 위해 많이 기도해주기 바란다”며 “영국은 동성혼, 평등법, 동거법이 이미 통과되었고 낙태는 1960년대부터 합법인 나라”라고 했다.

김 대표는 “더 이상 선교의 종주국도 아니요, 신사의 나라도 아닌 안타까운 나라가 되었다”면서 “한국교회의 안티차별금지법 운동의 원조성과 역사는 세계의 교회사에 획을 그을 것이다. 영국 현지의 뜨거운 영적 전쟁에 한국의 많은 성도들이 함께 기도로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런던 새중앙교회 담임 황형식 목사는 “영국의 법과 제도는 반기독교적으로 세계관을 일그러뜨리는 방향으로 나가고 있으며 그 희생양은 오롯이 청년들 즉 차세대들”이라며 “차세대들이 바른 기독교 세계관을 세워가고 삶 자체가 그리스도인의 예배가 될 수 있도록 기도하는 마음으로 한국가족보건협회와 함께 공동주관으로 이번 대회를 열게 되었다. 이것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영국뿐 아니라 전세계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감당하는 차세대의 거룩한 붐이 일어나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향후 카디프에 위치한 우드크래프트 크리스천센터에서 열리는 영국 청년 캠프와 런던 새중앙교회, 런던 한인일링교회 등에서 총 7회에 걸쳐 성경적인 성가치관 및 평등법, 차별금지법의 문제점을 다루는 순회 강연이 이어진다. 청소년 및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에이즈 예방 교육도 함께 진행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