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총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한장총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한장총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가 6.25 한국전쟁 72주년을 앞두고 15일 관련 메시지를 발표했다.

한 목사는 이 메시지에서 “1950년 6월 25일에 시작하여 1953년 7월 27일까지 3년 1개월에 걸친 전쟁으로 인해 150만 명 이상의 사망자와 360만 명 이상의 부상자가 발생하였으며, 한반도의 건물, 주택, 도로, 교량, 철도, 항만 등 대부분 시설이 파괴되고 황폐화 되었으며,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동족상잔의 전쟁이 멈추었으나, 전쟁이 끝나지 않고 69년간 휴전이 계속됨으로 남북 분단이 고착하고 심화되었다”고 했다.

이어 “전쟁으로 인해 한국교회는 크나큰 피해를 당했다”며 “파죽지세로 밀고 내려오는 공산군을 바라보며 교회와 양들을 두고 피난하지 못했던 믿음의 선진들은 수많은 순교의 피를 흘려야했다. 당시 기독교인 1,026명이 죽임을 당했으며, 890여 교회가 파괴되었다”고 했다.

한 목사는 “6.25 한국전쟁 72주년에 즈음하여 한국교회는 죽음의 위기 앞에서도 신앙을 굳게 지킨 믿음의 선배들을 기억하며 그들의 순교신앙을 본받아야 한다”며 “그리고 전쟁의 잿더미에서 원조 받던 가난한 나라가 세계 10대 경제 대국으로 성장하여 원조하는 나라로 발전하도록 복을 주신 하나님의 사랑과 은혜를 잊지 않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최근 미국 국무부가 발표한 2021년 ‘국제종교자유보고서’는 북한을 20년 연속 기독교를 박해한 국가 1위로 꼽았다”며 “그러므로 믿음을 지키고 평화를 이루며 복음으로 남북이 하나 되는 일에 한국교회가 앞장서야 하며 한반도의 평화와 복음통일을 위해 힘써 기도해야 한다”고 전했다.

한 목사는 “휴전선을 경계로 남북이 대치하고 있으며, 북한의 핵개발과 시험으로 인해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북한 김정은 정권은 다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을 쏘기 시작했고, 핵실험 징후가 포착되는 등 북한의 핵과 미사일은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를 넘어 세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며 “일촉즉발의 전쟁 위험이 여전하기에 굳건한 안보태세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다시는 동족상잔의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국가안보를 위해 깨어 기도하며 평화를 지키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 그리고 한국교회는 지난 72년의 깊은 상처의 치유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WHO는 북한의 코로나19 관련 정보가 제한됨으로 정확한 상황을 파악할 수 없으나 북한 주민 2,500만 명이 백신을 맞지 않았다고 한다. 북한의 군사적 도발과는 별도로 정부가 북한의 코로나19 방역지원을 제의한 것은 매우 적절한 조치”라며 “북한지역에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할 백신과 의약품지원을 포함한 인도적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기를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6·25